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여정 北 정찰위성 ‘조악한 수준’ 평가에 발끈

“개나발들을 작작하고 자중 숙고하는 것이 좋을 듯”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 김정은의 동생 김여정. 사진=조선DB

북한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최종단계의 중요한 시험에 대해 ‘조악한 수준’이라는 평가에 대해 김여정이 반발하고 나섰다.


20일 김여정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남을 걸그락질하는 그 몹쓸 버릇 남조선괴뢰들이 지껄이는 소리를 듣고 있자니 지루하고 진저리가 나서 몸이 다 지긋지긋해진다”며 “연초부터 시작된 그 걸그락질을 온 한 해 동안 해오고도 뭐가 부족한지 연말이 다가오는데도 끝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그 동네의 무슨 토질병인지입가진 것들은 모두 우리가 하는 일이라면 첫째 의심, 둘째 시비질, 이제는 너무 익숙해져 그런가보다 매사에 대꾸조차 안 해왔다만 하도 사리에 맞지 않는 입방아질을 해대며 우리를 폄훼하는 데 여념 없기에 글로 까밝히자고 한다”고 했다.


김여정은 북한이 발표한 정찰위성개발을 위한 중요시험보도와 관련해 남측에서 위성촬영 사진의 화질을 놓고 ‘조악한 수준’, ‘기만활동’ 등의 전문가 평가가 나온 것을 지적한 뒤 “소위 전문가들이라 하는 것들이 남을 깎아내리는 데만 골몰하다느니 상식 밖의 말을 내뱉을 수 밖에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어떤 자는 우리의 발표를 서두른 발표라고 평하면서 아마도 저들의 ‘첫 독자정찰위성개발에 자극을 받았을 것’이라는 진짜 말 같지도 않은 개 짖는 소리를 한 것도 있더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해서도 “어떤 괴뢰 전문가라는 놈은 장거리 미사일과 위성 운반 로케트는 본질상 유사하다는 말 같지도 않은 말을 곱씹는 놈도 있더라”라며 “그렇다. 위성을 운반 로케트로 쏘지 무슨 풍선으로 위성을 띄우는 기술도 있는가”라고 했다.


또 김여정은 “좀 개나발들을 작작하고 자중 숙고하는 것이 좋을 듯싶다”며 “최근의 사변들을 곰곰이 돌이켜보라. 우리가 하겠다고 한 것을 못한 것이 있었는가”라고 덧붙였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2.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뭐시라꼬 (2022-12-21)

    참, 말 하나는 찰지게 잘합니다. 읽으면서 슬며시 웃음이나요. 어떤 놈이 물론 써서
    받쳤게지만. 삶은 소대가리이니 태생적 조오다이니 참, 말한번 재미지게합니다그려.
    아무리봐도 무슨 욕구불만도 좀 쌓여있는듯하기도 하고...재미져요. 재미. 더불당것들도
    좀 따라햐려나 본데, 원래 애들이 B급이라 족탈부급이고.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