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러브 송을 찾아서 <47>] 해리 스타일스의 ‘Falling’(2020)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구글 이미지에서 검색되는 해리 스타일스

해리 스타일스(Harry Styles, 1994~)의 노래 ‘Falling’은 그의 두번째 앨범 《Fine Line》(2019년 12월 13일 발매)에 실렸다. (Fine Line은 가는 선, 혹은 미세한 차이를 뜻한다.)

‘Falling’은 ‘무너짐’ 정도로 해석할 수 있다. ‘무너지는 듯한’ 이별의 느낌을 이야기하는데 그 사랑의 깊이가 무척 깊었음을 알 수 있다.

harry-styles-fine-line.jpg

왜 헤어진 것일까. ‘Forget what I said’라는 노랫말을 볼 때 뭔가 실언을 했을게 뻔하다. 모든 화(禍)의 근원은 입술이다. 또 ‘It's not what I meant’라고 노래한다. 진심으로 한 말이 아니라는 것이다.

후회의 외침이 너무 고통스러움을 알 수 있다. ‘난 이제 뭐지?(What am I now) 난 이제 뭘까? 내 마음은 다시 무너져(I'm falling again)’라고 소리친다.

‘이대로 무너지고, 이대로 쓰러져, 네가 입에도 올리기 싫어하는 사람이 되면 어떡하지?’라고 호소한다.

노래는 더 이상 감정의 종결이나 반전으로 향하지 못하고 ‘나는 무너져 내리고 있어(I'm falling)’으로 끝난다. 때론 이런 절망이 사람을 다시 일으켜 세우기도 하고 끝내 마음의 문을 닫게 만들기도 한다.

 

이 곡은 해리와 키드 하푼(Kid Harpoon)이 함께 만들었다. 작곡 배경과 관련해 하푼은 이런 말을 했다.

“해리는 LA에서 나와 가까운 곳에 살고 있다. 하루는 어디론가 차를 타고 멀리 갔다. 도착해서 해리가 잠깐 샤워할 동안 나는 피아노를 치기 시작했는데 이후 해리와 함께 노래를 부르며 한 시간만에 Falling'을 썼다.”

 

이 곡은 결국 2020년 3월 7일 UK adult contemporary stations에서 세 번째 싱글로 발매되었다. 빌보드 Hot 100 차트에서 62위, US Rolling Stone Top 100에서 34위, UK Singles에서 15위를 차지했다.

 

 

난 침대에 누웠지만 넌 내 곁에 없어. 누굴 탓하겠어. 술과 갈 곳 잃은 손 뿐이야.

내가 한 말 잊어줘. 진심이 아니었어. 되돌릴 수 없지만, 아직 두고 간 네 짐은 풀 수 없어.

난 이제 뭐지? 난 이제 뭐지? 스스로도 싫어할 만한 사람이 되면 어떡하지?

난 다시 무너져. 난 다시 무너져. 무너져.

이대로 무너진다면? 이대로 사라진다면? 네 입에도 올리기 싫어할 사람이 되면 어떡하지?

난 다시 무너져. 난 다시 무너져. 무너져. 내가 신경 쓰인다며 너도 날 그리워 했잖아.


I'm in my bed

And you're not here

And there's no one to blame but the drink and my wandering hands


Forget what I said

It's not what I meant

And I can't take it back

I can't unpack the baggage you left

 

What am I now?

What am I now?

What if I'm someone I don't want around?

I'm falling again

I'm falling again

I'm falling


What if I'm down?

What if I'm out?

What if I'm someone you won't talk about?

I'm falling again

I'm falling again

I'm falling

 

screen-shot-2020-02-28-at-10-21-45-am-1582905070.png

뮤직 비디오 속 해리 스타일스

 

너의 그런 마음을 아니까, 나 역시 너에 대한 노래들을 만들었지.

비치우드 카페에서 커피가 나왔는데 우리가 나눌 말은 더는 없다는 현실이 너무 괴로워.


You said you cared

And you missed me too

And I'm well aware I write too many songs about you


And the coffee's out

At the Beachwood Cafe

And it kills me 'cause I know we've run out of things we can say

What am I now?

What am I now?

What if I'm someone I don't want around?

I'm falling again

I'm falling again

I'm falling

입력 : 2021.10.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