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시총 50조원 돌파한 암호화폐 신흥강자 '도지코인'이란?

"투기 심리 결합돼 '묻지마 투자' 폭발"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머스크가 작년 7월에 올렸던 도지코인 밈. 사진=일론 머스크 소셜미디어.

8년 전 미국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장난삼아 만들었던 암호화폐 도지코인이 급등하며 시가총액 50조원을 돌파해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16일(현지시간)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와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도지코인은 개당 0.4달러를 웃도는 신고가를 찍으며 한때 시가총액 520억달러(약 58조원)까지 치솟았다.


시가총액 50조원을 넘긴 도지코인은 현재 0.36∼0.39달러 선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코인데스크는 "도지코인이 24시간 만에 3배 뛰었다"며 시장가치 500억달러를 넘으며 바클레이즈(시가총액 440억달러), 로이드(420억달러), 크레디 아그리콜(430억달러) 등 영국과 프랑스의 대형 투자은행 시총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도지코인의 1년 전 가격은 0.002달러, 시총은 2억5000만달러(2780억원)였다"며 "1년 만에 18,000% 이상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도지코인은 2013년 소프트웨어 개발자 빌리 마커스와 잭슨 팔머가 장난 삼아 만든 암호화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좋아한다고 해서 유명해졌을 뿐, 이 코인을 활용해 추진되는 사업은 딱히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로 인해 암호화폐 업계 내부에서조차 "투기 외에는 설명할 방법이 없는 이상 과열"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국내에서도 도지코인의 상승세는 두드러졌다. 국내 투자자의 '사자' 주문이 몰리면서 도지코인에도 10~15% 안팎의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이 붙었다. 한국 암호화폐거래소 시세가 해외보다 10~15% 비싸게 형성됐다는 의미다.


한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모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무명의 알트코인이라고 해도 '이 암호화폐로 이런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나름의 계획을 내놓고 투자자를 모으는데, 도지코인은 그런 것도 없다"며 "머스크를 통해 높아진 인지도와 투기 심리가 결합돼 '묻지마 투자'가 폭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