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유튜버 김용호 "이근 대위는 성폭력 전과자" 주장

"UN 근무한 적 없다" 주장 이어 추가 폭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근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 사진 = 이근 유튜브 캡처

유튜브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을 운영중인 김용호씨가 이근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이하 이근 대위)의 과거 성폭력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이근 대위가 성폭력 범죄의 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처벌됐고, 2019년 상고기각 결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씨는 법원 사이트에서 조회한 사건 기록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건번호를 검색해보면 성폭력범죄의 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공공 밀집장소에서의 추행)이라는 죄명이 나온다. 피고인은 이근이다. 
 
김씨는 "이근의 죄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이라며 "상고 기각 결정이 났으니 이미 이근은 전과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보한 피해자가 한두명일 것 같나"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씨는 전날 '[충격 단독] '가짜 총각' 이근 대위 만난 여성의 제보'라는 제목의 유튜브 방송에서 이근 대위가 유엔(UN)에 근무하지 않았따며 허위 경력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근 대위는 인스타그램에 UN 여권 사진과 함께 "허위 사실 유포 고소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김씨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근 대위는 성폭력 의혹에 대해서는 입장을 표시하지 않고 있다. 



입력 : 2020.10.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