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언택트 시대, ‘캣츠’ 주인공들이 관객과 만나는 법

40주년 내한공연 주역, 28일 00시 ‘네이버 NOW’서 ‘메모리(Memory)’ 라이브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뮤지컬 캣츠 40주년 주역들과 적재. 야간작업실 현장에서.(사진=클립서비스 제공)
웃을 일 없는 요즘이다. 뉴스를 봐도 좋은 소식이 없다. 지친 심신을 잠시 쉬게 하자. 오는 28일 자정, 뮤지컬 ‘캣츠’ 주역들의 실시간 라이브를 들을 수 있다. 휴대폰만 켜면 된다.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 주역들이 28일(금) 00시 네이버 NOW(나우) ‘야간작업실’에 출연한다. 뮤지션 적재가 호스트로 진행하는 네이버 NOW는 네이버 앱에서 보고 들을 수 있는 24시간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다. 이를 통해 한국 관객들과 처음 만난다.
 
그리자벨라 역의 세계적인 뮤지컬 디바 조아나 암필은 이날 ‘캣츠’의 명곡 ‘메모리(Memory)’를 라이브로 부를 예정이다. 럼 텀 터거 역의 댄 파트리지는 ‘캣츠’와 ‘오페라의 유령’의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첫 작품 ‘요셉 어메이징 테크니컬러 드림코트’의 ‘Close Every Door’를 라이브로 부를 계획이다.
 
라이브 외에도 40주년 무대를 준비하는 각오, 작품 이야기, 한국에서의 연습 에피소드도 전한다.
 
조아나 암필은 유럽투어, 월드투어, 아시아투어에 이어 4번째로 ‘캣츠’의 그리자벨라로 출연하는 배우다. 웨스트엔드를 중심으로 ‘미스 사이공’(킴 역),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마리아 역), ‘레미제라블’(에포닌, 판틴 역)을 맡은 뮤지컬 디바로 40주년의 ‘메모리’를 빛낼 주역이다.
 
유럽투어에 이어 두 번째로 캣츠에 참여하는 댄 파트리지는 영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활약했다.
 
40주년 공연은 9월 9일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한다. 뮤지컬 ‘캣츠’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관객, 출연진, 스태프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방역 속에서 치를 것”이라면서 “공연장의 정기적인 방역, 공연장 및 객석 입장, 공연 관람 중 마스크 착용 의무화, 문진표 작성, 입장 시 체온 모니터링 등의 예방 수칙을 이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