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日 아베 총리 건강이상설... 정치권 "총리 교체 필요" 의견도

건강검진 두 달 만에 또 검진? 7월엔 피 토했다는 보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탑승한 차량(왼쪽)이 17일 도쿄 게이오 대학 병원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7일 대학병원에 7시간 이상 머무르며 건강이상설이 확산됐다. 총리실측은 "여름휴가를 이용해 통상적인 건강검진을 받은 것"이라고 밝혔지만 장기집권중인 아베 총리에게 건강 문제가 있다면 총리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도 일본 내에서 나오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17일 오전 10시 30분께 도쿄 게이오(慶應)대학 병원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그러나 정밀 검진을 받은 지 두 달여 만에 검사를 또 받았다는 점에서 아베 총리의 건강을 둘러싼 의문이 커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게이오대학 병원에서 6개월에 한 차례 정도 정밀 검진을 받는데, 지난 6월 13일에 검사를 받았다.

아베 총리의 병원행이 주목받는 것은 최근 아베 총리 건강 이상설이 계속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4일 발매된 사진 전문 주간지 <플래시>는 지난 7월 6일 관저 내 집무실에서 아베 총리가 토혈(吐血·피를 토함)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등에 따른 피로 누적으로  많이 지쳐 있는 것 같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다.
뿐만아니라 일본 야당에서는 정치 공백에 대한 우려와 함께 총리 건강이 좋지 않을 경우 교체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이날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 중도좌파 성향의 입헌민주당의 한 간부는 "총리의 컨디션이 어떤지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같은 당의 다른 신진급 의원은 "정말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면 총리를 교체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여당인 자민당에서도 아베 총리의 건강 상태와 관련해 "건강이 좋지 않아 보인다", "(아베 총리의 건강이) 포스트 아베 레이스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아베 총리의 최측근 중 한 명인 아마리 아키라 자민당 세제조사회장은 16일 방송에 출연해 ”며칠이라도 좋으니 강제로라도 쉬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