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원조 친노' 김두관 전 의원, 더불어민주당 대표선거 출마 선언

"(지금 민주당은) 역사상 유례없는 제왕적 당대표, 1인정당화"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두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9일 8·1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이재명 전 대표 독주 체제가 예상되는 당대표 선거에서 '1인 정당화' 타파를 내세운 김 전 의원이 어느 정도의 득표율을 얻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상 유례가 없는 제왕적 당대표, 1인 정당화로 민주주의 파괴 병을 키워 국민의 염려와 실망이 커지고 있다"며 당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재명 전 대표를 겨냥한 것이다. 

그는 민주당에서 김대중정신과 노무현정신이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화해와 통합, 연대와 연합을 지향했던 김대중 정신도, 아닌 것은 아니라고 이의를 제기했던 노무현 정신도 민주당에서 흔적도 없이 실종된지 오래"라며 "지금 우리가 이 오염원을 제거하고, 소독하고, 치료하지 않은 채 그대로 간다면 민주당의 붕괴는 칠흑 같은 밤에 번갯불을 보듯 명확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금 민주당에는 토론은 언감생심, 1인의 지시에 일렬종대로 돌격하는 전체주의의 유령이 떠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이재명 일극체제'를 저지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방분권을 제시했다. 그는 "민주당이 다양성과 분권을 보장해 줄 제도와 장치를 강화해 1인 독주를 막지 못하면 국민이 우려하는 민주당의 위기는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노무현정부에서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내고 경남도지사, 20대와 21대 국회의원을 역임한 김 전 의원은 지난 22대 총선에서 영남권 선대위원장을 막아 '낙동강 벨트'에서 선전을 다짐했지만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에 패해 낙선했다.

김 전 의원의 출마선언에 이어 10일 이재명 전 대표, 김지수 한반도미래경제포럼 대표가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어서 후보는 총 3인이 될 전망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7.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