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택시기사 뺑소니 김호중, 블랙박스 메모리 사라져… 증거 인멸?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고 당시 모습을 기록한 CCTV. 사진=채널A

경기 여주 출신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는 사고 다음날 오후에야 출석해 음주 측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사고 영상을 기록했으리라 추정되는 블랙박스에선 메모리 카드가 사라진 것도 확인했다.


1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경찰의 출석요구를 받고 사고 다음날인 지난 10일 오후 4시 30분경 음주 측정을 진행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진로를 변경하다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김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사고후미조치) 혐의로 지난 11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지난 14일 채널A 뉴스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김호중이 몰던 흰색 수입 SUV 차량은 갑자기 중앙선을 넘어 서 있던 택시를 들이받았다. 차량은 잠시 멈춰있다가 아무런 조치 없이 바로 도주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발생 2시간이 지난 10일 오전 1시59분 김씨의 매니저인 30대 남성 A씨는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운전했다고 자수했다. 하지만 경찰은 차량 소유주가 김씨인 점을 확인한 뒤 A씨를 추궁했고 결국 김씨는 자신이 직접 운전한 사실을 인정했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다.


경찰은 차량 내 블랙박스에 메모리 카드가 빠져있는 점도 확인됐다.


김씨 소속사는 “사고 당시 김호중이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5.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