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인 결의, “다시 시작하겠다”

22대 국회 국민의힘‧국민의미래 , 국회서 당선인 총회 열어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자 총회. 사진=뉴시스

22대 총선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자들이 모여 결의를 밝혔다.


16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당선자 일동은 국회로 이동해 ‘제22대 총선 당선인 총회’를 열고 총선 참패에 따른 당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국민의힘‧국민의 미래는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는 다시 시작하겠다”며 “기득권을 내려놓고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한마음 한뜻으로 변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을 섬기는 마음으로 일하겠다”며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또 집권 여당으로서 해야 할 일들을 한걸음, 한걸음 실천해 나가겠다”고 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는 ‘우리의 결의’도 다짐했다. 내용은 아래와 같다. 


▲우리는 치열한 자기성찰에 기초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추구한다 ▲근본적이고 본질적인 자기혁신의 노력과 아울러 집권당으로서 당면한 민생과제에 책임있게 대응한다 ▲우리는 민심을 보다 적극적으로 정부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당정간의 소통을 강화한다 ▲국정의 정상적 운영을 위해 여야 협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의회정치복원에 최선을 다한다 ▲우리는 당의 위기 상황에서 의견 통합 과정을 통해 단결된 힘으로 수습하고 재건한다.

 

NISI20240416_0020306767.jpg
16일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참배하는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자들. 사진=뉴시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4.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