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준석 이번에도 전권(全權) 요구했다!

동업자 저승사자 모습 이번에도 보였나?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낙연·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조선DB.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전권에 연연한다는 비판을 받는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갈등도 결과적으로 윤 대통령이 자신보다, 측근들을 더 믿자 그 측근들을 윤핵관이라고 공격하면서 시작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세살 버릇 여든 간다'고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의 개혁신당이 합당 일주일 만에 내분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 그 이유에는 이준석 대표가 전권을 요구한 것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 대표는 이낙연 대표측에 향후 당의 ‘전권 대표’는 자신임을 인정해달라는 취지의 요구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석 대표는 함께 했던 거의 모든 정치인들과 사이가 좋지 않다. 윤 대통령은 물론, 손학규 전 대표, 안철수 의원과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동업자 저승사자'라 불릴만 하다는 지적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2.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shrxjsk (2024-02-18)

    이 버르장머리 없는 준석이놈, 얼른 퇴출시켜야지.
    우리 보수엔 안맞아요, 안맞아.. 싸가지가 없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