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최근 5년간 자동차 결함신고 3만 건 넘어...리콜차량 1천2백만 대

지난해 7천 건 이상 결함신고 접수... 선제적 결함조사 체계 강화해야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everhope@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01242018080303046640.jpg

지난 2018년 주행 중 화재로 BMW 차량에 대한 리콜이 실시됐다. 

 

 최근 5년간 자동차 결함 신고가 3만 건이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리콜 차량은 1,276만 대에 달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당, 경남 김해갑)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2018~2022년) 자동차리콜센터에 접수된 결함신고는 모두 3만 1,743건이었다. 연도별로는 ▲2018년 5,528건, ▲2019년 3,750건, ▲2020년 6,917건, ▲2021년 7,785건, ▲2022년 7,763건이었으며,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집계된 신고만도 3,360건이었다.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2만9,662대로 결함신고가 가장 많았다. ▲화물차 1,140대, ▲승합차 353대, ▲이륜자동차 322대, ▲특수자동차 248대 순이었다.

 

최근 5년간(2018~2022년)의 리콜 건수는 총 1,434건으로, 리콜 차량은 1,276만 6,243대에 달했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집계된 리콜 건수는 171건으로 109만 6,260대의 차량이 리콜 조치됐다.

민홍철 의원은 “지난해만도 7천건 이상의 자동차 결함신고가 접수됐다”며, “제작사의 선제적 결함조사 체계를 강화하여 자동차 소비자를 보호하고, 안전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첨부_사진(민홍철_의원).jpg

민홍철 의원

입력 : 2023.09.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