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민주당의 오염수 선동, 안 통했다!

정부, “방류 이후 우려했던 수산물 소비 위축 없어”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9월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가락 수산시장에서 수산물 소비 동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본이 8월 24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 처리수 방류를 한 뒤에도 우려했던 만큼 수산물 소비는 위축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일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일일브리핑에서 “오염수가 방류된 이후 현재까지 우려했던 것만큼 소비가 위축되고 있다는 신호는 없다”고 밝혔다.

박 차관에 따르면 8월 28일부터 9월 3일까지 대형마트 3사 매출액은 전주 대비 11.8% 증가했다.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를 상시 개최하고 있는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을 찾는 고객도 평소보다 많아 전주 대비 소매점은 17.3%, 식당은 3.5% 매출이 늘었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한식 해산물 전문점, 일식 해산물 전문점, 초밥집 등 1000개 음식점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한 결과를 봐도 소비 위축은 크게 드러나지 않았다. 횟집 100곳은 전주 대비 매출액에 변동이 없다고 응답했다.

이같이 수산물 소비가 유지되는 데는 정부가 진행 중인 수산물 소비 촉진 정책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해수부는 8월 31일부터 지역을 대표하는 전국 9개 전통시장 등에서 수산물 구매 금액을 환급해주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 차관은 “정부 대책에 호응해 수산물을 구매하러 전통시장을 찾는 손님이 부쩍 늘었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9.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