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회 6·25전쟁 전범 모택동 흉상 전시

민주당 의원실 주한 중국대사관 공동 개최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중수교 31주년 기념 2023 한중 도예전'에 중국 모택동의 흉상이 전시돼 있다. 받침대에는 한문과 영문으로 救世主 Savior(구세주)라고 적혀 있다. 사진=뉴시스

대한민국 국회 의원회관에 6·25전쟁 전범인 중국 모택동의 흉상이 국회에 전시되어 논란이 예상된다.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11~13일 진행되는 ‘한중수교 31주년 기념 2023 한·중 도예전’ 전시품에 모택동 흉상이 포함된 것이다. 


흰색 도자기로 제작된 모택동 흉상은 중국의 국가 1급 기사 진은택의 작업물이다. 받침대엔 구세주(救世主·Savior)라는 제목이 붙어 있었다. 이외 다른 설명은 없었다.


이 전시는 김민철 더불어민주당(경기 의정부을) 의원실, 의정부시, 의정부문화재단, 협성대 아시아교류원, 주한 중국대사관이 공동 개최했다.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후원했다. 개막식은 12일 오후 2시 의원회관 3층에서 열린다. 


한·중 도예전은 지난해에도 국회에서 개최됐다. 당시엔 김진표 국회의장이 참석했다. 김 의장은 올해 서면 축사에서 “이번 도예전에는 두 나라의 예술가들이 독창적인 작품을 출품해주셨다”며 “이번 전시가 예술을 바탕으로 양국 우호를 더욱 긴밀하게 다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싱 대사는 “도자기의 표현 방법은 서로 다르지만 ‘감상’ 하는 것은 마치 역사와의 대화를 하는 것과 같으며 공감대를 형성하게 된다’며 “중·한 수교 31주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복잡한 국제 정세에 휘말리고 있다. 그럼에도 수교에 대한 초심을 잊지 않고 굳건하게 지켜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중국 모택동은 6·25 당시 북한 김일성과 손잡고 한반도에 중국 공산당 인민지원군(연인원 240만 명)을 파견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을 거의 공산화할 뻔했을 뿐더러, 18만 명에 이르는 국군·유엔군 전사자 대부분이 중공군과 싸우다가 목숨을 잃었다.


정전 70주년인 올해, 이런 전쟁 범죄의 책임자인 모택동을 구세주로 찬양하는 작업물을 대한민국 국회에 전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민철 의원은 “구체적인 전시 내용은 사전에 파악하지 못했다”며 “국회 전시회를 위해 의정부시의 요청을 받고 주최를 수락했던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전시가 부적절한 것으로 판단, 철거할 예정”이라며 “개막식에선 전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번 전시는 오는 9월 14일부터 10월 8일까지는 의정부 예술의전당에서, 10월 11일부터 11월 30일까지는 경기생활도자미술관(경기 여주)에서 진행된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9.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