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물망초재단,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에 강진 피해 기금 3000만원 전달

박선영 이사장 “73년 전 튀르키예가 대한민국 구해…이제는 우리가 도울 차례”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단법인 물망초재단이 지난 14일 튀르키예 강진 피해 모금액 3000만원을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에 전달했다. (왼쪽부터 물망초재단 김종철 이사, 박선영 이사장, 살리 무랏 타메르 주한 튀르키예 대사, 차동길 이사)

 

사단법인 물망초재단이 지난 14일 튀르키예 강진 피해 모금액 3000만원을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에 전달했다.

 

이날 물망초재단은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을 방문해 강진 피해자들을 조문하고, 피해자 중에서도 625전쟁 참전 용사와 그 후손들 그리고 부모를 잃은 아이들을 위해 모금액을 사용해달라는 뜻을 전달했다.

 

해당 기금은 물망초재단이 강진 피해로 고생하는 튀르키예 국민들을 위해 모금을 시작한지 6일 만에 모여진 금액이다.

 

박선영 이사장은 “73년 전 625전쟁이 발발하자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튀르키예가 15000여 명의 군인을 파병했고,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했다면서이제는 우리가 강진으로 고통을 겪는 튀르키예 국민을 도와줄 차례라고 말했다.

 

박 이사장은오래전 고구려와 돌궐의 동맹관계부터 우리는 이미 형제였고, 625전쟁에서 함께 싸우며 진정한 혈맹이 됐다면서액수의 많고 적음을 떠나 우리들의 작은 정성을 모아 어려운 상황에 부닥친 형제들에게 이번엔 우리가 위로와 용기를 보내주고 싶다고 했다.

 

물망초재단은 국군포로와 탈북민 지원사업 및 관련 연구를 진행하는 북한인권단체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2.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