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나경원, 국민의힘 당대표선거 불출마 선언

당대표 선거는 김기현 안철수 2파전으로 펼쳐질 전망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표 경선 불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3월 8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를 앞두고 당권주자로 불렸던 나경원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의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저의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들께 정말 안 좋은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다"며 "저한테 출마 결정은 쉬웠을지 모르지만 불출마 결정은 굉장히 용기가 필요한 것이었다"며 '당을 사랑하는 마음'을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실의 불출마 압박 논란을 묻는 질문엔 "구태여 그 부분에 대해 말씀드리기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우리 당이 정말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서 더 화합하고 통합하고 미래로 갔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나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는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2파전이 될 전망이다. 나 전 의원은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지지 여부에 대해선 "어떤 후보라든지 어떤 다른 세력의 요구라든지 압박에 의해 결정한 건 아니다"라며 "제 스스로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결정했고 앞으로 전당대회에 있어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 어떤 역할을 할 생각은 없다"고 일축했다.


나 전 의원은 향후 거취를 묻는 질문엔 "저는 영원한 당원"이라고 답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제 간곡한 호소"라며 "정말 어렵게 이뤄낸 정권교체다. 민생을 되찾고 법치를 회복하고 헌정 질서를 바로 세우는 이 소중한 기회를 결코 헛되이 흘러 보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1.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