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태영호, “尹 대통령, 文처럼 北 김여정 요구 들어주면 안 돼”

김여정이 윤석열 직접 비판한 이유는 尹이 무서워서?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김여정(가운데)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 북한 김여정이 담화문을 통해 “문재인 때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었다”며 대남 위협에 나섰다. 윤석열 대통령에겐 ‘천치 바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서울 강남 갑)은 “김여정은 우리 정부와 미국의 추가 독자 제재에 대해 ‘무용지물’ ‘제재 따위’라는 표현을 써가며 비하했다. ‘앞으로 백 번이고 천 번이고 실컷 해보라’라고도 했다”며 “이는 대북 제재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 보이지만 오히려 이번 추가 대북 제재 추진이 북한에는 치명적이기 때문에 김여정이 직접 발표한 것이 아닐까 싶다”고 했다.


우리 정부가 검토하는 추가 독자 제재는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하면 핵·미사일 개발 자금줄로 거론되는 암호화폐 탈취 등 불법 사이버 활동을 차단하는 방안이다. 


중국, 러시아를 제외하고는 전 세계로부터 고립된 북한이 재원을 마련할 거의 유일한 방법은 비트코인 등 암호 화폐를 통한 사이버 범죄이기 때문이다. 


태영호 의원은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이 차단되는 것은 곧 북한 김정은 정권에는 숨통이 틀어막히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했다. 


김여정은 전날 대북 제재 논의를 위해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에 대해서도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라며 “끝까지 초강경 대응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태영호 의원은 “추가 도발을 위한 명분 쌓기일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또 김여정의 윤석열 대통령 비난에 대해 태 의원은 “중요한 점은 북한의 남남갈등 조장, 이간질에 넘어가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태영호 의원은 “김여정은 문재인 정부 시절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 ‘방치되면 남조선 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보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곧바로 대북전단금지법을 통과시켰다.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타까운 이태원 참사를 자신들의 정치적 기회로 삼아 정권퇴진 운동을 벌이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를 북한 정권이 주시하고 이를 이용하려 한다는 점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1.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