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단독] 윤건영 의원 차명계좌 운용 관여자들 문재인 대통령 당선 후 靑 요직서 근무

미래연 차명계좌 관여 직원들, 文 대통령 정치 입문부터 밀착 보좌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건영 민주당 의원. 조선DB.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거 한국미래발전연구원(미래연) 기획실장으로 일하면서 별도 차명계좌를 운용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이 계좌를 조성하고 활용하는데 일조한 직원들이 청와대 노른자 부서에서 근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월간조선>이 입수한 이 계좌의 거래 내역에 따르면 미래연 직원들이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용역비를 받아 차명계좌에 입금했다. 이런 식으로 차명계좌를 이용한 미래연 직원 4명이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2011년 5월 24일 서울의 한 지자체로부터 받은 용역비 478만원을 차명계좌에 입금한 강모씨는 문재인 의원실 비서관을 거쳐, 문 대통령이 대통령에 당선된 후 국정기획상황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노무현 정부 때 기획조정비서실에서 일하기도 한 강씨는 스스로 ‘친노세력’ 또는 ‘노무현 정부 출신’들의 지적 거점임을 부정하지 않는 미래연의 기획팀장을 맡기도 했다.

2011년 10, 11월 지자체 용역비 912만원 가량을 차명계좌에 입금한 안모씨는 문재인 의원실 비서로 활동하다가 최근까지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 행정관으로 일했다.

국정기획상황실은 검찰·경찰·국정원 등 권력 기관의 각종 주요 정보를 매일 취합해 문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부서다. 국정(國政)의 가장 내밀한 정보를 수집하고, 부처(部處)의 동향을 파악하는 곳이다.

윤 의원은 국정기획상황실장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 의원이 총선 출마를 위해 국정기획상황실장 자리에서 물러나자 국정상황실을 국정상황실'과 '기획비서관실'로 분리했다.

또 다른 미래연 직원 강모씨는 11월 11일과 12월 9일 경기도의 한 지자체로부터 받은 용역비 약 654만원을 차명계좌로 송금했는데, 그는 청와대 국가안보실 행정관으로 일했다. 21대 총선 출마를 위해 사표를 던졌는데, 민주당 총선 경선에서 탈락했다.

이외에 2012년부터 미래연 회계를 담당한 김모씨도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미래연 직원들이 차명계좌에 입금한 용역비와 후원금으로 추정되는 돈 2400여만원은 수차례에 걸쳐 윤 의원의 계좌로 이체됐다.

윤 의원이 이런 식으로 소위 비자금을 조성했을 수 있다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한 대목이다.

윤 의원 측은 "미래연의 공식 수익금이 아니기 때문에 법인통장이 아닌 별개의 통장으로 보관했다"며 "윤 의원이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어가면서 연구원 운영비·인건비에 보탰던 돈을 돌려받거나, 밀렸던 본인의 월급을 받은 것이지 근거 없이 (김씨 명의 통장에서) 받아간 돈은 하나도 없다"고 했다. 부정한 돈을 관리하기 위한 차명계좌가 아니라는 주장이다.

그러나 이 차명계좌를 이용한 미래연 직원들 다수가 청와대 핵심 부서에서 근무했다는 것을 고려했을 때 사실상 차명계좌를 운영한 윤 의원이 ‘보은’ 차원에서 그들의 청와대행을 책임져 준 것 아니냐는 분석도 설득력을 얻는다.

물론 윤 의원과 함께 국정기획상황실에서 근무한 미래연 직원 강씨, 안씨는 그와 함께  문 대통령 정치 입문부터 오랜 기간 지근거리에서 보좌해 온 최측근들인 만큼, 원래 청와대에 입성하는 게 수순이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렇다면 나머지 직원들의 청와대 입성은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미래연' 경력이 청와대행의 보증수표가 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존재하는 것일까.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6.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이영주 (2020-06-02)

    이정권들어 이처럼 불의가 득세하고 정의가 패배하는걸 어디서 본적이 없다.
    아니 역대정권에서도 어디 비교할데가 없다.
    적반하장이 다반사고,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전부 눈한번 깜짝안하고 거짓말을 밥먹듯하며 남의 티끌 허물에는 태산을 넘어트릴듯 난리를 피나 자기들의 엄청난 비위에는 너무 태연히 거짓말을 하며 오히려 남에게 덮혀쒸운다.
    참으로 이해못할 참담함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