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한겨레 사과, 장모 민사 1심 승소 … 윤석열 2연승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겨레신문이 지난해 10월 11일 1면 톱 기사로 보도한 윤석열 총장이 윤중천으로부터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취지의 기사. 한겨레신문은 보도를 한 지 7개월만인 지난 5월 22일 이 보도와 관련해 윤석열 총장에게 사과했다.
한겨레신문이 '윤석열 별장 접대' 보도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한겨레신문은 22일자 1~2면을 통해 "기사 제목·내용이 과장됐고 게이트키핑이 작동하지 않았다"면서 "독자와 윤석열 검찰총장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겨레신문은 지난해 10월 11일 1면 톱 기사로 '검찰이 윤 총장이 윤중천씨의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도 수사를 덮었다'는 내용을 다뤘다. 한겨레는 후속 기사를 통해 '윤석열' 이름이 적힌 최종보고서 내용 일부를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과거사 진상조사단과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현 대구지검장), 윤중천 씨 등은 모두 윤 총장 관련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지난해 개인 명의로 한겨레신문과 보도한 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해당 사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서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윤 총장은 지난해 10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한겨레신문의 의혹 보도와 관련해 "취재 과정을 다 밝히고 명예훼손이 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한다고 같은 지면(1면)에 보도해 주신다면 고소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재고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당시 한겨레는 "법대로 하자"며 물러설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이날 한겨레신문은 당시 보도에 대해 "사실 확인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보도 결정이 내려졌다"면서 "윤 씨의 발언이 과거사위 보고서에 짧게 언급됐다는 것 외에 다른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겨레신문의 사과를 접한 윤 총장은 고소 취하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총장의 장모 최모씨는 동업자가 제기한 민사소송에서 승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부장판사 한성수)는 지난 21일 임모씨가 최씨를 상대로 낸 수표금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법원은 최씨가 허위로 잔고증명을 만든 것은 인정된다면서도, 원고가 청구한 수표금 청구권 등은 인정되지 않는다고 봤다.
 
임씨는 지난 2013년부터 이듬해까지 최씨의 동업자 안모씨에게 당좌수표를 할인하는 방법으로 18억3500만원을 투자했다. 당시 안씨는 2013년 6월 24일자 최씨의 통장 잔고 증명서(71억원)를 임씨에게 보여줬다. 그러나 이 증명서는 위조된 것으로 드러났다. 임씨는 안씨가 보여준 은행 잔고증명서를 믿고 투자했다며 최씨를 상대로 돈을 돌려달라고 소송을 냈지만,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최씨 측은 “안씨의 말에 속아 잔고증명서를 만들어 준 것”이라며 “(자신도) 안씨에게 수십억원을 사기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안씨는 “(최씨에게)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를 부탁하지 않았고 최씨가 준 증명서도 진짜인 줄 알았다”고 반박하고 있다.
 
최씨와 안씨는 2013년 4월부터 같은 해 10월까지 총 4장의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로 기소돼 의정부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이들은 2013년 4월1일 100억원, 6월24일 71억원, 8월2일 38억원, 10월11일 138억원으로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5.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