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日, “한국과 중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 공유해 달라”

韓‧中‧日, ‘코로나19 대응 공동 성명 발표’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talktome@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사진=NHK 캡처)
일본 정부가 자국 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중국과 한국의 경험을 공유 받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16일 NHK와 아사히신문 등의 보도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은 15일 오후 열린 한·중·일 3국 보건장관 화상회의에서 “3개국은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나 사망자 수가 유럽과 미국에 비해 적은 수를 기록하고 있어 세계로부터 주목받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일본은 앞으로 코로나19와 관련한 출구 전략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를 위해 양국(중국과 한국)의 경험을 공유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에서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중국에서는 마 샤오웨이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 등이 참여했다. 이날 회의를 마치고 3국은 상호 간에 검사·치료·약 등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지식과 정보 등을 공유하기로 하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16일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6965명이다. 나흘 연속 하루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 미만을 기록하는 등 증가세가 주춤해지면서 일본 정부는 14일,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39개 지역에 내렸던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했다. 이 지역에서는 그동안 긴급 사태를 근거로 외출 자제·휴교·휴업 등을 진행해 왔다. 현재 도쿄도, 오사카부, 홋카이도 등 8개 도도부현의 긴급사태 선언은 유지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 후 기자회견에서 홋카이도(北海道)에서 한때 진정세를 보이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가파르게 증가하는 것을 거론하며 “한국도 지난주 클럽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면서 “이처럼 바짝 줄었더라도 다시 재연(再燃)할 수도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5.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