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미래통합당 포항북, 경북 경주, 용인병 공천보류 결정

부산 금정은 최고위 재의, 경선 승리자 본선행 제동 걸리나?

조선DB.

미래통합당 포항북, 경북 경주, 용인병 공천보류 결정...경선 승리자 본선행 제동 걸리나?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가 23일  포항 북구, 경북 경주, 경기 용인병 선거구의  공천을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복수의 통합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최고위는 포항 북구, 경북 경주, 경기 용인병 선거구의 공천자를 확정, 의결할 예정이었지만 논의 자체를 하지 않았다.

최고위원회의 참석자 등 다수의 통합당 관계자는 포항 북구 경선에서 승리한 김정재 의원의 경우 불법 후원금 의혹이 문제가 됐다고 한다.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첫째 김 의원은 2016~2017년 부동산업자 이모씨의 남편과 아들, 사위로부터 네 번에 걸쳐 20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고, 둘째 부동산업자 이씨는 2018년 4월 포항시의원 선거에서 김 의원으로부터 공천을 받았다. 언론은 2000만원이 사실상 가족 명의를 빌린 이씨의 차명 불법 후원이며, 이후 공천과의 연관성을 감안해 공천헌금 의혹을 제기했다. 정치자금법상 개인 1인당 후원금 한도는 연 500만원이다.

특히 김 의원은 최근 의혹이 제기되자 뒤늦게 후원금을 되돌려 줬고, 선관위 후원 내역에 후원자의 직업이 허위 기재된 사실이 드러나는 등 의혹이 커지고 있다.   

경주에서 승리한 박병훈 예비후보는 더 확인할 사안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역인 김석기 의원이 한 문제제기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한선교 의원이 불출마한 용인병 지역에서 승리한 이상일 전 의원에 대해서도 여론조사 관련 문제가 제기됐다고 한다.

최고위원회의 참석자는 포항 북구, 경주 용인병 등 '보류 지역'과 관련 "황교안 대표가 더 확인할 사항이 있다고 하여 공관위에서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한편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이 경선에서 이긴 부산 금정에 대해선 최고위의 재의 요구가 이뤄졌다. 금정은 공관위원인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한 곳이다.

김 원장은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과 경쟁했는데, 경선에는 김 원장과 원 전 청장이 올라 김 원장이 이겼다.

이 결과에 대해선 당 지도부 일각에서 "백 전 의장만 제외하고 경선을 붙인 것은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20.03.23

조회 : 130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