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의료계는 마스크 안 부족해”, 박능후 장관 발언 또 논란

대한병원의사협회‧대한개원의협의회 13일 성명, “무지와 독선에 아연실색”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코로나19 관련 박능후 장관의 발언이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사진=조선DB)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에 후폭풍이 거세다. 박 장관은 12일 "의료계는 마스크가 부족하지 않다"고 말했다. 13일 의료계는 속속 성명서를 내고 해당 발언을 질타했다.
 
지난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윤일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장관에게 “현장 의료진들이 보호장비 부족으로 힘들어 한다”며 ‘마스크 사용 억제 대책’을 물었다. 박 장관은 이에 “의료계에 마스크를 우선적으로 다 공급하고 있어 그렇게 부족하지 않다”면서 “의료진들이 넉넉하게 마스크 재고를 쌓아두고 싶은 심정에서는 부족함을 느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수 미래통합당 의원은 “부족하지 않다, 쌓아놓으려 한다, 이런 답변은 현장을 너무 모르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박 장관은 “아마 현장은 의원들보다 더 많이 다니는 것 같다”면서 “대구의 한 병원에서 방호복이 부족하다고 해 직접 확인을 해보니, 하루에 소비하는 게 200벌인데 정부가 공급하고 있는 것이 300벌인데도 부족하다고 이야기 한다”고 덧붙였다.
 
13일 의료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는 성명을 통해 “박능후 장관의 무지와 독선에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박 장관이 제대로 현장 상황을 파악했다면, 방호 물품 비축분이 없을 경우 당장 확진 환자를 치료하거나,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할 수 없는 현 상황을 정확히 알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또 “그의 실언은 평소 의료계에 대한 적대감이 그대로 표출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실제로는 제대로 비축하지도 못하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방호 물품 비축을 의료계가 더 가지고 싶어 하는 이기적인 집단이기 때문에 하는 행동인 것처럼 말한 것은 의료계를 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면 도저히 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대한개원의협의회도 13일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사명감으로 감염의 위험에서 목숨을 걸고 싸우고 있는 의료계를 사재기 하는 것처럼 매도하는 발언이 과연 우리나라 보건을 책임지는 장관의 발언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더군다나 이런 위기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발언인지 참으로 한탄스럽다”며 비난했다.
 
박 장관의 발언이 구설수에 휘말린 건 이번뿐만이 아니다. 지난 2월 22일 그는 정부 대응이 ‘창문 열고 모기 잡는 격’이라는 비판에 대해 “겨울이라 모기는 없다”고 농담으로 대응해 논란을 빚었다. 같은 달 26일에는 “코로나19 감염의 주 원인은 중국에서 입국한 한국인 때문”이라고 말해 입방아에 올랐다. 또한 지난 3월 9일 박 장관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확진자 숫자를 감안할 때 한국 내 확산세는 정점을 지났다”고 말했는데,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너무 섣부른 발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입력 : 2020.03.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