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상조, “건강하면 마스크 사용 자제해야” 발언 논란

‘나는 오케이, 당신 먼저’ 캠페인 정착시켜야 한다?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상조 청와대 실장의 '건강하면 마스크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는 기조의 발언이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은 4일 열린 열린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사진=뉴시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 실장은 마스크 품귀 현상과 관련해 “깨끗한 환경에서 일하는 또는 건강하신 분들은 마스크 사용을 자제해야 필요한 분들이 사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김 실장은 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마스크는 정말 의료진처럼 오염 가능성이 높은 환경에 있는 분들이 쓰거나 호흡기 질환자, 기저질환이 있는 분, 노약자들이 주로 써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의 논리는 이렇다. (마스크는) 오염된 환경에서 쓰는 경우가 있고, 내가 감염됐을지 모르기 때문에 남을 보호할 목적으로 쓰는 경우가 있는데, 보통 전자의 경우로 많이 쓴다는 것. 김 실장은 이어 “서양에선 ‘내가 독감에 걸렸을지 모르니 내게 가까이 오지 말라’는 표시로 마스크를 쓴다”면서 “대만도 마스크 공급이 부족했지만 ‘나는 오케이, 당신 먼저’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정착시켰다”며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김 실장은 마스크 공급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보건용 마스크의 핵심 원자재인 MB필터를 중국이 많이 생산하는 등 원자재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탓에 마스크 공급에 문제가 생겼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근거 없는 소문’이나 ‘가짜뉴스’도 대응을 어렵게 한 요인 중 하나로 꼽았다.
  
그는 또 “지난달 26일 공적 판매 조치 시행 후 사실상 중국으로 가는 물건은 없다”면서 “설령 있다고 하더라도 정부나 지자체가 (마스크를) 퍼준 게 아닌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 근로자와 교민들을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같은 발언을 듣고 누리꾼들은 즉각 반발했다. 깨끗한 환경은 어떤 곳이고 건강한 사람은 어떤 사람이냐, 대구는 확진자가 5000명이 다 돼 가는데 건강하다고 마스크 없이 생활하라는 말이 과연 시의적절한 것이냐, 그러는 청와대는 왜 마스크를 끼고 회의를 하느냐, 김 실장이 직접 마스크 벗고 대구에 가서 설명을 해 달라 등의 반응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3.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