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법무부, 윤석열 검찰 손발 묶는 직제개편 단행

검찰 직접수사부서 13개 없애.... 반부패수사부 축소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뉴시스
 
법무부가 검찰의 직접수사부서를 대폭 줄였다. 검찰의 운신의 폭을 좁힌 것이다.
 
법무부는 13일 저녁 검찰의 반부패수사부, 공공수사부, 외사부, 전담범죄수사부 등 직접수사부서 13개를 없애고 그만큼 형사부와 공판부를 늘리는 내용의 직제개편을 발표헀다.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들에 대해 대거 좌천성 인사를 단행한 데 이어 검찰 직제까지 개편하면서 검찰의 손발을 묶으려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법무부측은 직제개편에 대해 형사부의 검사 인원이 부족하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수사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특히 서울중앙지검의 직접수사부서가 크게 축소됐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는 기존 4개에서 2개로, 공공수사부는 3개에서 2개로 줄어든다. 이외에 중앙지검에서는 외사부와 조세범죄조사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도 없어지게 된다. 총 6개 직접수사부서가 없어지는 것이다.  
 
이밖에 서울남부, 의정부, 울산, 창원지검의 공공수사부가 형사부로 전환되고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가 형사부로 전환된다. 아울러 서울남부지검의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폐지되고 기존 사건은 금융조사 1·2부로 재배당된다.

법조계에서는 법무부가 설 연휴 전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도 '윤석열 손발자르기'를 이어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현 정권 수사를 담당해왔던 중간간부들에 대해 인사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검찰총장 측근 제거-직제 개편-마무리 인사까지 법무부가 '검찰 학살' 절차를 이어갈 지 관심이 집중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1.14

조회 : 113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