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기자수첩] 민주당의 '여성후보 돌려막기' 도 지나치다

강경화-고민정 이 지역구 저 지역구에 대입.... 지역주민들 뜻은 안중에도 없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왼쪽)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뉴시스
 
4.15 총선을 앞두고 여야가 총선 승리를 위한 공천 전략 수립에 바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서 일부 여성 후보를 이 지역구 저 지역구에 대입해보는 '돌려막기'가 지나치다는 지적이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다.
 
강경화 장관은 출마의 뜻을 밝히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서울 서초갑, 동작을, 광진을의 후보로 거론됐다.  올 초 법무부장관으로 취임하면서 총선 출마가 불가능해진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광진을 후보로 강경화 장관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진을 지역에 서 자유한국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당협위원장으로 지역기반을 다지고 있는 만큼 강력한 후보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에서도 강 장관을 광진을 후보 1순위로 강력하게 설득했다고 한다.
 
강 장관은 이미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민주당에서 두 곳의 지역구를 '거쳤다'. 작년 가을 민주당에서는 강 장관을 서울 서초갑에 공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바른미래당에서 새로운보수당으로 당적을 옮긴 3선 이혜훈 의원의 대항마로 세워야 한다는 것으로, 후보의 '스펙'을 중시하는 강남지역에 적합한 후보라는 주장이었다.  실제로 여론조사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민주당은 작년 말에는 강 장관을 서울 동작을에 출마시킬 계획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지역구에서 여성 대결을 해 볼만하다는 것이었다.
 
결국 강 장관은 본인 뜻과 상관없이 이혜훈-나경원-오세훈의 대항마가 된 것이다. 이렇게 '돌려막기'를 당하고 있는 인물은 강 장관 외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있다.
 
고 대변인은 애초 출신고등학교 소재지인 경기 성남 출마설이 제기됐으나 본인이 출마의지를 밝히지 않았다. 이 와중에 민주당은 고 대변인을 나경원 의원의 지역구인 동작을에 출마시키겠다는 뜻을 밝힌 데 이어 최근 당내 여론조사에서는 서초갑 지역에서 여론조사를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아니라 유은혜-김현미 장관의 부재로 비어있는 경기 고양지역에 고 대변인을 공천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최근 민주당 후보로 총선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이수진 부장판사의 지역구도 관심사다. 양승태 의혹을 폭로했던 이 전 판사는 유은혜 교육부총리의 지역구인 경기 고양병에 출마할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지만 민주당은 동작을 전략공천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나경원 의원과 여성판사들의 대결이라는 구도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이 '땅뺏기'에만 치중해 선거의 기본을 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무엇보다 정작 후보를 선출할 지역주민들의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 동작을과 서초갑 주민들 사이에서는 "강경화나 고민정이 이 지역과 대체 무슨 관계가 있느냐"는 얘기가 나온다. 야권의 여성 의원이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지역을 여성으로 공략한다는 것은 지나치게 1차원적인 전략이라는 비난도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1.11

조회 : 449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