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유승민 등 당원권 정지

원내대표직 수행에 당 "원내대표직 박탈", 오신환 "당과 상관없는 국회직" 맞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사진)와 유승민 의원이 당 윤리위원회에서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를 받았다. 당은 "원내대표 직무권한이 정지된다"고 밝혔지만, 오 원내대표는 "국회법상 직책은 그대로"라고 맞서고 있다.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1일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의원 4명(오신환 유승민 유의동 권은희)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를 결정했다.
 
오 원내대표는 변혁의 대표이며 유승민 의원은 변혁의 설립자이자 초대 대표다. 유의동 의원과 권은희 의원은 신당창당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다. 변혁은 최근 탈당을 예고하고 연내 신당 창당을 추진중이다.
 
윤리위는 징계 사유에 대해 “당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행위를 지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원내대표직의 경우 당원이 선출한 당의 직책으로, 국회에서 바른미래당을 대표하는 직위에 있는 만큼 그 직무권한이 당연히 정지된다”며 “당원권 정지 효력은 윤리위 결정과 동시에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1일 밤 입장문을 내고 "손학규 대표의 막장정치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 윤리위를 동원한 막장정치로 당의 명예를 실추하고 해당행위를 일삼은 장본인은 바로 손학규 대표 자신”이라고 맞받았다. 그는 “국회법상 교섭단체 대표의원이라는 신분에는 변함이 없다. 편파적 결정은 수용불가”라고도 했다. 원내대표직을 계속 수행하겠다는 뜻이다.
현재 패스트트랙 법안 등을 놓고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국회가 파행을 보이는 가운데, 교섭단체 원내대표간의 협상도 진행중이어서 오 원내대표의 거취는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손학규 대표 등 당권파는 선거 전까지는 당헌·당규에 따라 원내수석부대표인 이동섭 의원이 대행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지만, 오 원내대표는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난항이 예상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2.02

조회 : 20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