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조국 사태 책임 언론에 돌린 문재인에 정연국 박근혜 靑 마지막 대변인 "조국 관련 보도는 증거 문건, 관련자 증언 등 근거 존재"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때는 지라시 내용 그대로 보도...그래도 박근혜는 언론 탓 안 해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월간조선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직후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조국 사태'와 관련해 "언론의 역할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회의에서 "언론의 역할에 대해서는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라고 하면서도 "언론 스스로 그 절박함에 대해 깊이 성찰해야 한다"며 '언론의 자기 개혁'을 강조했다.
 
언론의 조 전 장관 일가 의혹에 대한 보도를 사실상 '가짜뉴스'라고 매도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친여 언론인 김어준씨 등 친문(親文) 인사들의 주장과 괘를 같이 한 것이다.
 
이와 관련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은 <월간조선>과 인터뷰에서 "조국 일가 의혹에 대한 언론보도는 과거 최순실 국정농단 때와는 전혀 다르다"며 "조 전 장관 의혹과 관련해서는 증거 문건, 관련자 증언 등 근거를 토대로 보도를 하고 있지만 우리 때는 지라시의 내용을 그대로 보도하는 수준이었다"고 했다.
 
정 전 대변인은 박근혜 청와대 마지막 대변인을 지냈다. 그는 국정농단 사태 때 매일 쏟아지는 '괴담' 형식의 허위보도에 대응했을 당시를 떠올리며 "매일 심장에 총알이 박히는 기분이었다"고 했다.
 
정 전 대변인은 "주진우(프리렌서 기자, 당시 시사인 기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섹스 관련 테이프가 나올 것이란 말을 했다"며 "이런 말도 안 되는 주장이 나와도 '국민이 진실을 알아줄 것이라 판단했기 때문에 박근혜 전 대통령은 참았다. 언론 탓을 하지도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전 대변인은 "당시에는 박 전 대통령이 ~했다더라. 최순실이 대통령과 전용기를 같이 타고 다닌 다더라 등 근거가 전혀 없는 허위 보도가 쏟아져 나왔다"면서 "그럼에도 우리는 언론에 정중하게 팩트없는 기사는 자제해 달라고 했다. 문재인 청와대는 불리한 기사는 무조건 소위 '가짜뉴스'라고 폄하하는 데 그러면 안 된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0.15

조회 : 1165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3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박칠성 (2019-10-16)

    정의와 진실은 꼭 승리 합니다. --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분들인데 위대한 민족의 혼이 지켜주실것 입니다. -- 정연국전 대변인님 -- 응원합니다. 고생하셨습니다.

  • 최병남 (2019-10-16)

    억울한 박근혜 대통령님 멍청한 국민들과 배신자들 때문에 얼마나 힘든 나날을 보내시는지요 건강 회복하시고 반드시 이승만 대통령이 세우시고 박정희 대통령이 일으키신 대한민국을 지키시기 바람니다,

  • dldle (2019-10-15)

    품위 있는 대통령의 전형이죠. 그악스러운 좌파 선동에 당할 수기 있었습니까. 자기 편이 되어주는 자당 국회의원 한 명이 있었습니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