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황교안, "문재인은 '독재의 길' 선언...문재인 폭정 막는 국민연대 아래 모두 함께 해야!"

"문재인은 자신과 한 줌 주변 세력 위해 자유와 민주, 정의와 공정 내던져"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임명 강행’과 관련해서 ‘국민연대’를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의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 야당을 밝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했다. 자신과 한 줌 주변 세력을 위해 자유와 민주, 정의와 공정을 내던졌다”고 규정하고, “뜻을 같이하는 야권과 재야 시민사회단체, 자유시민의 힘을 합쳐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가 마지막 힘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기자회견 직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찾아가 ‘조국 파면 연대’를 제안했다. ‘비공개’로 이뤄진 두 사람의 회동 이후,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손 대표는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반대하는 뜻을 명확히 했고, 당면한 가장 중요한 과제가 조국 파면이기 때문에 ‘뜻을 같이하는 모든 정당이 함께 힘을 합하는 게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9.10

조회 : 47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강영희 (2019-09-11)

    맞습니다.....바로 잡아야 합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