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유승민, "'조국 임명 강행' 문재인은 '정상' 아니야...국민저항권으로 '文 정권' 끝장내야!

"조국 임명은 대국민 선전포고...야당과 깨어있는 시민이 나서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대통령이 정상인 상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지금부터 국민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끝장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 것은 대한민국 역사상 없던 일이고 전 세계 어느 나라 역사에도 없었다”며 “이것은 국민에 대한 전쟁 선포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유승민 의원은 “국민들도 비슷한 생각했을 것이라 믿는다. 설마 임명할까 기대했을 것이다. 이제 허탈과 무력감에 빠져 있다”며 “문 대통령과 정권 사람들은 정의와 공정, 평등을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의원은 또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며 내놓은 ‘대(對)국민 메시지’도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으면 나쁜 선례가 된다”는 식으로 조국을 옹호하고,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하려 했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이게 단순한 의혹인가? 지금 온 국민이 한 달 동안 후보자와 그 일가의 반칙과 특권, 부정, 비리에 치를 떠는데 대통령이 그런 말을 하느냐?”라고 따졌다.
 
유승민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정신 건강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유 의원은 “저는 대통령이 정상인 상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의 정신세계가 어떻게 되기에 범죄 피의자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면서 그런 말을 내뱉을 수 있느냐?”라고 의문을 표했다.
 
유승민 의원은 또 “국민들에게 추악한 오기로 전쟁을 선포하는 모습을 보면서 야당이 깨어 있는 시민과 나서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지금부터 국민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끝장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9.10

조회 : 63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