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조국 법무장관 청문회 위증 논란... 딸 출생신고 선친이 했다더니

출생신고자란에 '부(父)' 표기돼있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국 법무부장관이 지난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이 지난 6일 인사청문회에서 위증을 했다는 주장이 9일 제기됐다.
 
조 장관은 청문회에서 딸의 생년월일 변경 관련 논란에 대해 "딸의 출생신고는 작고한 선친께서 했기 때문에 난 모른다"고 했지만, 출생신고자는 '부(父)'로 조 장관 본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실과 곽상도 의원실 등이 9일 입수한 가족관계 기본증명서에 따르면 딸의 출생신고를 했던 사람은 '부(父)'로 기재돼 있고, 출생 장소는 부산시 남구 남전동('남천동'의 오기로 추정)으로 돼 있다.

 
본문이미지
자유한국당이 입수한 조국 장관 딸의 가족관계증명서.  사진=조선DB


조 장관 딸은 부산대 의전원 지원 한 달 전인 지난 2014년 5월에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했다. 원래 등록번호는 1991년 2월생이지만, 실제로는 같은해 9월에 태어났다고 주장한 것이다.  야당은 "부산대 의전원 입시를 앞두고 생년월일을 바꾼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조 장관은 청문회에서 "당시 선친께서 학교를 빨리 보내려고 출생신고를 앞당겨 하신 것 같다"며 "제가 신고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자세히 알지 못한다"고 했다.  이어 "(생년월일을 바꾼 것은) 딸아이가 자기 원래 생일을 갖고 싶다고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야당은 해당 자료를 요청했지만 조 장관은 내지 않았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조 장관 자녀의 경력 대부분이 허위와 과장이며 심지어 본인과 배우자가 아들딸의 스펙 조작에 적극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9.10

조회 : 245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