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자유한국당, 조국 자위(自慰) 논평 비판하는 민주당에 "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

김정재 "돼지 눈에는 모든 것이 돼지로 보이고, 부처 눈에는 모든 것이 부처로 보인다"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의 논평을 '막말 논란'으로 몰아가는 모양새다.
 
김 원내대변인은 8월의 마지막 날인 31일 "또다시 드러난 조국의 위선, 더 이상 국민 우롱 말고 사무실의 꽃보며 자위(自慰)나 하시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날 "조 후보자는 지난 30일 출근길에서 '국민 꾸지람에 아픈 마음으로 지난 삶을 되돌아보고 있다'며 침통한 표정으로 국민의 용서를 구했다"며 "하지만 이런 반성마저 조 후보자의 위선임이 드러났다. 또다시 국민을 우롱했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이 말을 한 뒤 "'꽃을 보내준 무명(無名)의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하고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우연히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 그전까지 침통한 표정이었던 조 후보자가 웃고 있었다는 것이다.
 
김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환하게 웃고 있다가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 언론 카메라를 의식한 듯 순식간에 굳은 표정으로 돌변했다"며 "반성마저 연기가 가능한 조국의 우롱에 국민은 분노와 울분으로 치를 떨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연인으로 돌아가 지지자들이 보내준 꽃이나 보며 그간의 위선을 위로하시라"고 했다.
 
이에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김 원내대변인은) 꽃, 자위, 중의(重意)적 의미로 활용해 써놓고 스스로 뿌듯해하고 있겠지만, 명백한 성차별, 성희롱, 국민 모욕적 발언"이라며 "저들의 저질 막말에 소름끼친다"고 했다. 한국당이 조 후보자를 조롱하기 위해 성적(性的)으로 해석될 수 있는 단어를 사용했다는 주장이다.
 
같은 당 정춘숙 원내대변인도 "자위(自慰)는 '스스로 위로한다'는 뜻의 한자어지만, 수음(手淫)을 다르게 이르는 말"이라며 "중의적 표현이라지만, 문장의 맥락상 이는 명백히 조 후보자를 조롱하고, 성적 희롱하는 표현이며, 국민을 모욕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자유한국당과 김 원내대변인측은 "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豕眼見惟豕 佛眼見惟佛)"이라고 반박했다.
 
'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은 돼지 눈에는 모든 것이 돼지로 보이고, 부처 눈에는 모든 것이 부처로 보인다는 뜻이다.
 
김 원내대변인은 "단어 하나만 떼어내어 제멋대로 해석하고, 이를 또다시 막말프레임으로 몰아 ‘조국 의혹’을 덮으려는 민주당의 작태에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어떻게 지지자들이 보내준 꽃이나 보며 그간의 위선을 자위(自慰)하라는 충고를 이토록 저급하게 해석할 수 있는가"라고 했다.
 
글=월간조선 최우석 기자.

입력 : 2019.09.01

조회 : 158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