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조국 딸 향해 응원 메시지 보내

페이스북에 "후보자 자식까지 검증해야 하는 건 이해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사진)가 입시 편법 논란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을 응원하는 글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문준용씨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기자들이 달려드는데 혹시 한마디라도 실수할까 봐 숨죽이며 숨어 다니고 있다면, 저는 그랬지만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또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는 자신의 싸움이 될 수도 있다”며 “이건 부당한 게 맞다”고 했다.

문씨는 “후보자의 자식까지 검증해야 한다는 건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그 과정에서 자식의 실력과 노력이 폄훼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이라고 비판했다.
 
 
본문이미지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쳐.
 

문씨는 문 대통령이 대선에 출마했던 2012년과 2017년 당시 취업 특혜 의혹 등으로 제기돼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문씨는 또 “분명히 그(조 후보자 딸)는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며 살아왔을 텐데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면서 “그는 그동안의 자기 인생이 부정당하는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사람들은 아마 그를 조국 딸로 기억할 것”이라며 “심지어 누명도 쓰는데, 그중 몇 가지는 인터넷에 영원히 남아 그의 이름으로 검색될 것이다. 그걸 믿는 사람의 수가 아주 많을 것”이라고 했다. 또 “그가 받는 고통과 앞으로의 불이익, 당사자만 느낄 부당함은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알지 못하는 것 같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경험자로서 주장하자면 최소한 더이상 실명은 까지 말자”며 “아직 대부분의 정보가 ‘조국 딸’로만 검색되는 지금은 그나마 다행이다. 조○○로 검색되게 만들지는 말자”고 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8.30

조회 : 60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