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네이버 일본자회사, 한국과 일본에서 문재인 비하 콘텐츠 판매

일본 국민메신저 '라인' 이모티콘숍에 기괴한 문대통령 그림 등장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LINE)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온라인 콘텐츠를 판매했다. 국내에서도 구입가능한 이 온라인스티커(이모티콘)는 국내 네티즌들의 신고로 지금은 판매중지됐다.
 
29일 IT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최근 한국과 일본 등에서 운영하는 온라인숍에서 'Stamps of Mr. Moon(문씨의 도장)'이라는 메신저용 스티커를 팔았다. 국내 판매 가격은 1200원이다.

이 스티커는 문 대통령의 얼굴을 변형해놓은 그림에 '그 말이 뭐였지?', '약속? 뭐라고?' '파기!' 등의 일본어를 달아놓은 것이다. 이 스티커를 만든 사람의 이름은 'Mineo Mine'로,  한일갈등국면에서 일본 극우 세력측 인사가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구입하면 라인 메신저에서 기분을 나타내는 이모티콘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일본에서는 라인 메신저가 국내 카카오톡과 같은 '국민메신저'로 통한다. 현재 전세계 라인 메신저 이용자는 1억6000만여명에 달한다.
 
이 스티커가 판매된 '크리에이터스 스티커' 코너의 제품은 개별 창작자인 '크리에이터'가 만든 것으로, 라인측이 직접 만든 것은 아니지만 라인이 자사 스토어 입점 전 자체 검토 절차를 갖고있는 만큼 절차를 통과한 것으로 보인다.
 
이 스티커 내용이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국내 네티즌에 전파되면서 네티즌들은 즉각 신고에 나섰고, 라인측은 판매를 중지한 상태다.  라인은 네이버가 지분 72.64%를 보유한  네이버 자회사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8.29

조회 : 117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