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박근혜 전 대통령 "세월호와 밀회 보도, 서글프고 비애 느껴... 이게 제대로 된 나라인가"

천영식 전 靑 홍보기획비서관, 박 전 대통령 발언 공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관련 발언이 공개됐다. 세월호와 관련해 자신의 '밀회'가 보도되는 걸 보면서 비애감을 느꼈다는 등 세간에 알려지지 않은 발언들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을 지낸 천영식 전 비서관이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박 전 대통령의 비공개 발언을 공개했다.
 
 
천영식 전 청와대 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그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말 어느 날 "세월호 당일이 수요일인데, 그날 몸 컨디션이 안 좋았습니다.피곤해서 신00 대위로부터 가글을 요청해 받았습니다.목이 아파서입니다"고 말했다.
 
또 "아침에 보고를 받고 신속한 구조를 지시했습니다. 안보실장이 구조됐다고 보고해서 안심하고 TV를 봤습니다. 안도했습니다"라며 "시간이 지나 오보라고 밝혀졌습니다. 그래서 중대본을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경호실에 준비를 지시했습니다. 중대본 사정이나 경호준비 등에 필요한 시간을 기다리다가 중대본으로 나갔습니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어 "편도가 부어있어 굉장히 안좋은 날이었는데...나중에 밀회 등 보도 나오면서 굉장히 서글펐습니다. 비애감을 느낍니다. 이게 제대로 된 나라인가 싶었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천 전 비서관은 전했다.
 
또 "그날 주사를 맞은 일 없습니다" "그날 아침에는 TV도 보지 않았습니다. 보고 서류 및 결재 서류가 쌓여있었습니다. 성격상 그걸 놔둘 수 없습니다. TV 볼 만큼 한가하지 않습니다. 물론 그날은 구조될 때에는 봤습니다" 등의 말도 했다고 전했다.
 
천 전 비서관은 "(대통령의) 말씀을 들으며 가슴이 아팠고 눈물이 났다"며 세월호 사고는 끔찍한 비극이었지만, 이를 박근혜 대통령과 무리하게 연계시킨 것은 과하다고 본다"고 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15

조회 : 376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