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서울대생, “조국 교수 사퇴 촉구... 그냥 정치하시길”

‘서울대 트루스 포럼’ 조 교수 사퇴 동참 요청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대 트루스 포럼 소속 학생들이 학내 게시판에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붙이고 있다./사진=서울대 트루스 포럼 페이스북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서울대 복직에 대해 보수 성향의 서울대 학생 모임인 ‘서울대 트루스 포럼’이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서울대 트루스 포럼은 2일 오후 페이스북에 “조국 교수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인 모임에 서울대 재학생, 동문, 교직원, 교수님들의 동참을 호소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포럼은 온라인을 통해 서울대 구성원을 대상으로 ‘조국 교수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인 모임’ 등록을 받고 있다.
 
특히 포럼은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서울대 학생회관, 법대 등에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스스로의 말씀을 지켜주시기 바란다. 교수가 정치권과 관계를 맺거나 정치인으로 변신하는 경우에도 지켜야 할 금도는 있을 것”이라며“폴리페서를 스스로 비판하신 교수님께서 자신에 대해 그렇게 관대하시니 놀라울 뿐이다. 내로남불의 화신이라는 소리를 들으시면서까지 구차하게 학생들 앞에 서셔야 하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자로서 너무나 편협한 역사관을 갖고 계시다”며 “사노맹 사건(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 사건)에 가담하셨던 교수님께서 아직도 죽창가를 운운하시고 한일기본관계조약에 대해 교수님과 다른 의견을 갖는 분들을 친일파로 매도하시며 반일 선동에 앞장 서시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이런 편협한 사고를 가지고 계신 교수님께서 그동안 후학들에게 미쳤을 영향을 생각하니 경악스럽다”며 “교수님께서 서울대에서 법학교육을 담당하시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포럼은 “스스로 사퇴하지 않으신다면 뜻을 함께하는 재학생 동문들과 함께 적절한 대응을 준비하겠다”며 “맞으면서 가시려거든 교수님을 향한 실망과 우려와 비판이 어느 정  도인지 명확히 확인하고 가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다 사퇴한 뒤 지난 1일 서울대에 복직했다. 조 교수는 “일부 언론이 나를 폴리페서라고 공격하며, 서울대 휴직과 복직을 문제 삼기에 답한다”며 “‘앙가주망(engagement·현실참여를 뜻하는 프랑스어)’은 지식인과 학자의 도덕적 의무”라고 썼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03

조회 : 176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