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속보] 동해 NLL 월선한 북한 목선 선원 중 1명은 군복 착용

설득력 없는 "항로 착오" 주장, 표류 아닌 자체 엔진 이용한 월선 경위 등에 대해 조사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27일 밤 동해 목선(길이 10m)을 타고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선원 3명이 당국의 합동조사에서 “항로를 착각해 NLL을 넘었다”는 식으로 진술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15분쯤 동해 NLL 북방 5.5㎞ 해상에서 처음 포착된 이 선박은 24분 뒤 2∼5노트 속도로 남쪽으로 이동하다가 오후 11시 21분쯤 NLL을 넘었다. 우리 군은 해군 고속정과 특전사 고속단정을 급파했다. 우발적 상황에 대비해 인근에 있던 초계함도 작전에 투입됐다. 28일 오전 0시 18분쯤, 특전사 요원이 NLL 남방 6.3㎞ 지점에서 이 미상 선박을 계류시키고서 목선에 올라타 북한 선원 3명이 탄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을 양양 군항으로 이송·예인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 소형목선에는 군 부업선으로 추정되는 고유 일련번호로 된 배 이름이 표기돼 있었고, 인원 3명 중 1명이 군복을 착용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인원이 군인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합참은 해당 목선이 있던 곳에서는 연안 불빛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항로 착오’탓에 월선했다고 주장하는 점, 해류를 따라 내려온 게 아니라 자체 엔진을 사용해 NLL을 넘은 점 등에 대해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합참은 또 특전사 요원이 최초 발견했을 때 이 선박의 마스트(갑판에 수직으로 세운 기둥)에 ‘흰색 수건’이 걸려 있었던 이유에 대해서도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28

조회 : 11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