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나경원, "조국은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무책임, 권위주의를 온몸으로 상징"

"조국이 이끄는 법무부는 ‘무차별 공포정치’의 발주처 될 것"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문재인 청와대’를 나온 전 민정수석비서관 조국 씨를 “문재인 정권의 무능, 무책임, 그리고 권위주의 정치를 온몸으로 상징하는 듯했다”고 비판하면서 “대한민국을 위해서 통치 권력에서 떠나 달라”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조국 씨의 민정수석 사임에 대해 “‘청와대를’ 떠난 것이지 문재인 대통령 곁을 떠난 것은 아니다. 조국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행은 이미 정해진 수순으로 보인다”라면서 “쉽게 말해 ‘이직 휴가’ 정도의 시간을 번 셈”이라고 꼬집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씨가 이끈 ‘문재인 청와대’의 민정수석실의 3대 실패가 문재인 정권 전반기 전체의 실패와 직접 맞닿아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인사검증 실패로 인한 국민적 실망, 공직기강 해이로 인한 행정부 전체의 사기 저하, 그리고 사법의 편향성에 따른 끊임없는 정치 갈등, 이 모든 것이 민정수석실에서 시작된 기획이자 작품이었다”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또 “국회 청문보고서 없이 장관직 등에 무임승차한 사람이 무려 16명”이라면서 조국 씨를 향해 “이미 경질됐어도 몇 번은 경질이 됐어야 할 민정수석이었다”라고 혹평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각종 의혹과 소위 ‘패스트트랙 사태’의 책임도 조국 씨에게 물었다. 나 원내대표는 “김태우·신재민 폭로, 민간인 및 공직자에 대한 무분별한 사찰 의혹, 블랙리스트, 휴대폰 사찰 등으로 점철됐던 이 정권의 ‘공포정치’의 중심엔 바로 조국 수석이 있었다” “야당 궤멸 선거법, 공포수사처와 다름없는 공수처 통과를 위한 패스트 트랙 폭거로 국회를 장기간 공전시키고 나아가 ‘날치기 국회’의 배후 조종 역할을 했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또 조국 씨가 “역대 최악의 민정수석실을 만들었고, 철 지난 ‘친일 프레임’으로 온 사회를 분열시켰다”면서 “옳고 그름을 논하기에 앞서 청와대 참모진의 품위와 격을 떨어뜨렸다”고 혹평했다. 이어 “그런 조국 수석이 이제 청와대를 떠나 법무 행정 전반의 총괄로 가게 되는 것은 어쩌면 우리 법치주의의 '악몽'과 같은 현실일지도 모르겠다”고 탄식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법무부 장관 내정설이 도는 조국 씨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신독재의 밑그림을 그린 조국 수석이 이끌게 될 법무부는 무능과 무책임을 넘어 ‘무차별 공포정치’의 발주처가 될 것” “제2의 패스트 트랙 폭거가 눈앞에 벌써 그려지고, 헌법 가치 몰락이 뇌리를 스친다”고 우려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해당 글 끝에서 조국 씨에게 “조국 민정수석은 정말 열심히 일했을 것”이라면서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대한민국을 위해서 통치 권력에서 떠나달라”고 주문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28

조회 : 384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