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아베, 해외 정상들 만날 때 마다 자신 비판했던 박근혜에게 백기투항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선DB.
한ㆍ일 갈등이 최고조다. 지난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회의에서 주최국인 일본의 아베 총리가 19개 국가 및 국제기구의 대표들은 만나면서 가장 가까운 나라 한국 대통령과는 8초짜리 악수로 끝냈다.  한·일 갈등이 심상치 않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장면이었다.

공영방송 시사 프로그램에 나온 패널들은 “기자들이 8초까지 세고 있을 정도로 한가한가” “악수 시간으로 정상들과의 관계를 예상하는 건 너무 유치한 생각” 같은 말들로 무시했다. 일본은 G20 폐막 3일 만인 지난 1일 반도체 핵심 소재의 한국 수출을 규제한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순신 장군, 배 12척으로 나라 지켰다”는 말로 반일감정을 부추기고 있지만 변한 건 하나도 없다.

일본은 정부가 제안한 ‘수출통제 체제 위반 사례’ 국제기구 조사 방안에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고, 미국은 “한·미·일 관계 강화 위해 뭐든 하겠다”고 하면서도 중재에 나설 생각은 없어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비롯해 미국이 악화한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 막후에서 역할을 할 때는 한·일 양국이 모두 미국이 조력자 역할을 해주길 요청했기 때문이었다. 지금은 그때와는 다르다”고 했다. 이 관리는 “이번 갈등은 한국과 일본이 스스로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 정권 때의 한·일 위안부 합의를 백지화했다. 후에 어떻게 하겠다는 전략 없이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면서 파기했다.
≪아시히신문≫ (2017년 5월)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한·일 양국 간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은 최근 공식 해산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일본의 위안부 문제에 치를 떨었다. 일제는 위안소를 만들어 한국과 다른 나라에서 끌려온 여성들을 성노예로 만들었다. 박 전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자, 해외 정상들, 특히 여성 정상들을 만날 때마다 일본 아베 총리를 비판했다.
 
박 전 대통령이 해외 정상들과 자유로운 의사소통을 할 수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당시 청와대 외교 안보 핵심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의 이야기를 들은 외국 정상들은 아베 총리에게 한마디씩 했다고 한다. 일본이 잘못했으니, 한국과 위안부 합의를 하라는 식의 압박도 넣었다고 한다.
 
결국 아베는 결단을 내렸다. 2015년 한·일 간에 외교 협상을 통해 아베는 공식으로 사과하고 본 정부 공식 예산으로 위로금을 지급하는 합의를 했다. 최종적·불가역적이란 비외교적 표현이 들어간 문제가 있지만, 우리 역대 정부의 위안부 협상 목표를 상당수 달성한 합의인 것도 사실이다.

당시 아베는 박 전 대통령을 상당히 어려워했다는 게 전 정부 청와대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15

조회 : 2506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9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장호진 (2019-07-16)

    박통만큼 외교를 잘한 대통령이 또 나올수 있을지

  • 이승민 (2019-07-16)

    일본과 갈등 관계를 맺어서 우리가 얻는게 있나?
    실리를 생각해야지
    이러다가 나라 망할듯

  • 김신의 (2019-07-16)

    맞는 말씀이네요. 우리나라 대통령이 맞는지...

  • 김위수 (2019-07-16)

    박대통령님 성찰하셨든 당신이 옳았습니다. 그때가 봄이었습니다. 그립습니다.

  • 정석현 (2019-07-16)

    그런 박근혜를 느그 조선이랑 JTBC가 손집고 끌어내렸지. 그걸 국민들이 잊을거 같냐

  • 서승은 (2019-07-16)

    우리 나라가 아직도 가난한 후진국인가 ? 1965년 한일 현상 후 경제력이 세계 12위로 성장한 대한민국이다. 대한민국의 자존심은 일본에게 더 이상 돈을 구걸하지 않고도 과거의 상처를 스스로 치유할 수 있다고 본다. 10조원 이상 헛돈 쓰지말고, 과거의 역사에서 손해를 본 우리의 어르신들을 국가 예산으로 보상해 드리고, 이웃 나라들과 정상적인 외교관계를 만들어 나가고, 정상적인 국가로 대접받는 국력을 우리 힘으로 만들어 가자. 더 이상 거지같은 근성은 버려야 한다.

  • 강덕용 (2019-07-15)

    그 것은 이베가 지극히 정산적인 정치인이기에 한미일 삼각동맹만이 중국의 패권을 막는 유일한 길임을 알기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의 깊은 뜻을 이해 하고 있었다는 증거가 아니겠습니까? 당시는 지금과는 반대로 우리의 일차적 적은 다연히 김정은패거리 였고 일본의 잠재적 적 역시 그 패거리였기 때문에 한국과 일본은 자연스레 동맹이 되니 동맹국 원수에게 좋은 감정을 갖는 것은 누구와는 달리 지극히 정상적인 사람이란 것을 증명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정상인이란 정상적인 사고를 할 수 있는 사람이고 정신병자는 정상적인 사고를 할 수 없는 사람을 지칭하는 것이 아닙니까?

  • 류찬수 (2019-07-15)

    그래, 아베로부터 백기투항 받았다고 하면서 단돈10억엔에 아베에게 국민들 자존심 팔아먹었나? 그합의는 원천 무효다.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이 동의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 전승기 (2019-07-15)

    문석탄은 오로지 문꿀오소리, 달빛기사단, 문슬람, 달창만 보고 있으니...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