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문재인 대통령 사위, 여당 국회의원 출신이 대표인 회사에 취업 특혜 의혹

사위 서모씨, 이스타제트에 이메일 한 통으로 취업?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가 취업특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8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사위인 서모(38)씨는 작년 7월 이스타항공과 합작을 추진하던 태국 현지 회사(타이 이스타제트)에 취업했다. 서씨는 이메일 이력서 한 통만 보내고 곧 취업했다.
 
이스타항공은 여당 국회의원 출신이자 문재인 대선 캠프 직능본부 수석부본부장을 지냈던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설립한 회사다.

곽상도(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지난 3~6일 태국 방콕에서 만난 '타이 이스타제트' 관계자 A씨로부터 '정식 채용 절차 없이 대통령 사위를 취직시켰다'는 취지의 증언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서씨는 채용 공고도 내지 않은 상황에서 취업 지원 메일을 보내왔으며, 한 번 만나보고 채용했지만 잠깐 다니다 다른 일을 하겠다며 나갔다고 A씨는 밝혔다.
 
특히 A씨는 이 회사와 이스타항공의 합작 때문에 사람이 필요했지만 공개적으로 합작을 진행하지 않았는데 서씨가 어떻게 알았는지 이메일을 보내왔다고 했다.

곽상도 의원은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했던 이상직씨가 대통령 사위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의 딸 다혜씨와 서씨 일가족은 지난해 태국으로 이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스타항공 측은 "이상직 이사장은 대통령 사위 취업에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았고, 타이 이스타제트와의 합작도 검토한 적은 있지만 현재까지 진행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6.18

조회 : 764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