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자유한국당이 제왕적 대표와 원내대표 '투톱'? 장제원 "당이 그렇게 한가한가"

한국당 '투톱체제' 효과 여부 설왕설래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투톱(two top)'으로 이미지 정치를 하고 있다는 내부 지적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이)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내부 비판에 나섰다.
 
장 의원은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다. 지금 이 정국이 그토록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에 충정을 갖고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썼다.

 
그는 “국회의원들 페이스북엔 온통 지역구에서 구민들과 악수하는 사진들만 넘쳐난다. 국회 일정이 없으니 당연하겠다. 저 또한 예외는 아니다”라며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는데도 당내엔 ‘침묵의 카르텔’만 흐르고 있다. 건강한 비판을 사라진 지 오래”라고 했다.

또 “국민의 정치 수준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선거 결과가 나온 후에야 깨닫는다면 그 때는 후회해도 너무 늦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의 발언과 관련, 정치권에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한국당 일각에서는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띄우는' 상황에서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좌파독재라는 프레임에만 집중해 정작 중요한 민생과 총선 전략 등은 놓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러나 황교안-나경원 체제가 가장 효과적으로 보수세력을 결집시킬수 있다는 반론도 강하다. 한 야권 중진 의원은 "야당인 한국당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서는 각개전투보다 눈에 띄는 투톱 체제가 다른 어떤 방법보다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6.12

조회 : 14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