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문대통령 고향' 부산에 최초 유럽 직항 신설... 왜 헬싱키인가

유럽 허브공항으로 핀에어 2014년부터 부산-헬싱키 노선 논의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 부산과 유럽을 잇는 항공편 직항이 처음으로 생긴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진행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부산-헬싱키 직항노선을 신설하기로 했다"며 "내 고향 부산과 헬싱키가 더 가까워지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10일 한·핀란드 정상회담을 계기로 핀란드와 헬싱키에서 항공회담을 개최해 부산~헬싱키 노선을 주 3회 신설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내년 하계시즌(3월말 마지막주 일요일)이 시작될 때 취항하며 취항사는 핀에어다.  현재 한국과 핀란드를 잇는 노선은 핀에어의 인천-헬싱키 주7회가 전부다. 국적기는 취항하지 않고 있다.
 
부산 김해국제공항의 국제항공편은 그동안 동북아와 동남아, 괌, 사이판 등 근거리에만 존재했다. 부산의 첫 유럽 직항이 헬싱키라는 점에 의아해하는 사람도 많지만, 부산시는 이미 2014년부터 국토교통부 및 핀에어와 부산-헬싱키 직항에 대해 논의해왔다.
 
헬싱키 공항은  네덜란드 스키폴공항과 더불어 유럽의 대표적인 허브공항이며, 동북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길목으로 유럽 내 이동이 편리하다. 핀에어는 유럽 내에 환승할 수 있는 도시가 100여개에 이른다. 또 한국에서 10시간 이상 걸리는 파리나 런던 등 서유럽 공항에 비해 9시간대로 비행시간이 짧다.
 
부산-헬싱키 직항은 그동안 적지 않은 난관을 겪다 이번 문 대통령의 북유럽 방문을 계기로 급진전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핀에어는 영남권 항공 수요 급증에 따라 2014년부터 부산-헬싱키 노선을 추진해왔지만 국토교통부는 유럽에 운항하는 국적항공사의 손실을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왔다는 것이다. 심지어 핀에어가 국적항공사 손실을 보전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낸 것으로 알려졌다.
 
영남권에서는 유럽 직항 개설을 환영하고 있는 한편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을 앞두고 PK지역에 '선물'을 안겨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측의 미적거림으로 5년여간 진척되지 않던 부산-유럽 직항 문제가 총선 직전에 극적으로 해결됐다는 사실은 이같은 분석을 뒷받침하고 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6.11

조회 : 206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