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정은은 왜 문재인 대통령에게 풍산개를 선물로 줬을까?

2018년 발간 北시집에 '청와대의 삽살개'라는 내용 게재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선DB.
<조선일보>는 16일 북한 당국이 작년 '대륙간탄도로케트'(ICBM)와 '수소탄' 보유를 과시하며 미국과 한국을 '승냥이' '삽살개'로 조롱·비난하는 동시집을 발간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내부 도서 제목은 '축포성'으로 약 190페이지 분량이다. 어린이·청소년용 시 130여 편을 담았다.
800만 북한 청소년의 사상 교육을 책임지는 김일성·김정일 사회주의청년동맹 직속의 금성청년출판사에서 작년(2018년) 펴냈다
 
'미국산 삽살개'라는 제목의 시는 작년에만 세 차례 정상회담을 가진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내용을 담았다.
 
'우리 집의 삽살개/하루 종일 졸졸 나(북)만 따른다지만/이상도 하지/제 죽을 줄 모르고/승냥이(미국)만 따르네' '꽈릉 꽈릉 불벼락에/승냥이놈 즉살되면/청와대의 삽살개/불고기가 될걸 뭐'라는 내용이다.
 
'비핵화 의지'를 내세워 한·미와 연쇄 정상회담을 갖는 등 파상적인 평화공세를 펴는 와중에도 문 대통령을 조롱, 비난하는 데 매진한 것이다.
 
눈여겨 볼 점은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 부부에게 '개'를 선물한 것이다. 김정은은 지난 남북정상회담 당시 분 대통령 부부에게 풍산개 '송강'이와 '곰이'를 선물했다.
 
2018년 9월 30일 청와대 대변인이었던 김의겸씨는 서면브리핑에서 “풍산개는 9월18일 저녁 목란관 만찬 전에 김정은 위원장 부부가 문 대통령 부부에게 풍산개 한 쌍 사진을 보이며 선물을 하겠다고 말한 약속을 이행한 것”이라며 “당시 리설주 여사는 ‘이 개들은 혈통증명서도 있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당시 북한은 개들이 잘 적응하도록 먹이 3kg도 함께 보냈다. 이번에 관저로 들어온 수컷 '송강'이는 2017년 11월생, 암컷 '곰이'는 2017년 3월생이다. 이름은 북한이 정해 담긴 뜻은 알 수 없다.
 
곰이는 2018년 11월 9일 6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문 대통령은 당시 트위터를 통해 “두 마리의 선물에 여섯 마리가 더해졌으니 큰 행운이 아닐 수 없다. 개들은 보통 2개월 임신 기간을 가지니 새끼를 밴 상태에서 남쪽으로 온 것이 틀림없는 것 같다. 남북관계의 일이 이와 같기만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을 '미국산 삽살개'라고 조롱하는 상황에서 김정은이 '개'를 문 대통령 부부에게 선물로 준 이유는 무엇일까.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5.16

조회 : 28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2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배영문 (2019-05-17)

    쌀한톨 주면 정말 문재인이는 개이고, 개불고기 만들어준다!310항쟁 진상조사하라

  • 너보다 낳다 (2019-05-16)

    이렇게 자국의 대통령을 흉보고 싶을까?
    그런 기자는 이 나라의 국민이 아닌 것일까?
    어찌 일국의 대통령을 이렇게 조롱할 수 있을까?
    나도 참참참하면 혀를 차고 싶다.
    그 혀끝으로 밷은 글은 역사에 기록될 것이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