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오세훈 "法 질서 파괴" 홍준표 "미래 없어져"...'文 정부 2년' 비판

"4대강 洑 파괴에 脫원전까지... 만들진 못하면서 없애는 데는 특출난 재능 가진 정권"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소속 주요 인사들이 문재인 정부 출범 2년을 앞두고 고언(苦言)을 쏟아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8일 건국대 새천년관에서 열린 한 토크콘서트에서 "(현 정부는) 4대강 보(洑) 파괴, 탈(脫)원전 등 마음에 안 들면 파괴한다. 만들지는 못하면서 없애고 파괴하는 데는 아주 특출난 재능을 가진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오 전 시장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게 법정 구속을 선고한 판사를 수사받게 하고, 징계하고, 기소해서 더는 소신 판결을 하지 못하도록 사법부를 옭아매고 있다. 이게 법질서 파괴가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5월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최저임금 인상의 효과가 90%'라고 말한 것에 대해 "아무리 점잖게 표현해도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일갈하기도 했다.

오 전 시장은 "이 정부 들어서 나온 복지는 전부 다 (우리) 자제분들이 갚아야 할 빚이다. 어깨 위에 떨어질 것"이라며 "지지 여부 상관없이 유능한 인재를 쓴다고 하는데 엉망진창이다. 사람이 없는 이유는 자기 편에서만 찾아서 그런 것"이라고 현 정부의 경제 실정과 인사 실패를 지적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도 이날 강원도 원주 상지대에서 열린 한 특강에서 "폐허였던 이 나라가 선진대국으로 옮겨 가는 과정에서 보수 우파의 역할이 컸다"며 "그러나 지금 경제상황은 IMF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하는 심각한 상태"라고 질타했다. 그의 말이다.

"소득주도성장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자영업이 타격받고 아르바이트가 줄어드는 '실패한 좌파 정책'이다. 정권만 잡으면 기업인을 범죄자 취급하는 등 갑질 관행으로, 기업이 해외투자만 하도록 만들어 국내 일자리는 부족해지고 있다. 청년들의 미래가 없어지고 희망이 사라지고 있다."

홍 전 대표는 "(현 정부가 중요시하는) 대북관계보다도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가 더 중요하다. 이 상태라면 정권이 바뀌어도 망가진 민생경제를 되살리기 어렵다"며 "자유주의 시장경제 체제로 돌아가야 경제가 좋아진다"고 말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6~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이 국군통수권자(헌법 74조)라는 생각보다는, '무장해제자'라는 생각이 먼저 드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라며 "국군이 통수권자로 인하여 강군(强軍)이 되는 것이 아니라, 전력약화만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 두렵다"고 우려했다.

김 전 지사는 "평화를 바랄수록 전쟁에 대비해야 하지 않나. 유비무환 아닌가"라며 "'무비유환'의 길로만 달려가는 문재인 통수권자에게는 '우리민족끼리'만 있고, 주적(主敵)도 한미동맹도 사라져버렸다. 김정은의 핵도 미사일도 보이지 않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5.09

조회 : 995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2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메론 (2019-05-11)

    오세훈너부터반성해라

  • 나란이 (2019-05-09)

    홍준표하고 원수졌나?
    꼭 표정 요상한걸로 골라쓰는 기술 진짜 유치하네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