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미국 이어 러시아에게도 버림 받은 김정은?

日 요미우리 “러시아의 지지 기대했던 김정은, 불만스러운 결과로 끝나”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북한 김정은과의 회담에서 미국이 주장하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요구했다고 일본 요미우리(読売) 신문이 4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푸틴 대통령이 미국에 일정한 배려를 보여준 것으로 대미 협상을 앞두고 러시아의 전면적인 지지를 기대했던 북한 김정은에게는 불만스러운 결과로 끝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향후 북한의 대외정책에도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스티븐 비건 북한담당특별대표는 북러 정상회담에 앞선 지난달 18일 모스크바에서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교차관과 만나 ‘FFVD는 미국의 불변의 입장임을 북한에 반드시 전달해달라’고 했다는 게 이 매체의 설명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 내용을 김정은에게 전하면서 ”미국은 FFVD 입장을 (끝까지)견지할 것으로 보이니 북한도 FFVD를 실행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고 한다고 요미우리는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나 한편으로 비핵화의 진전 방식과 관련해선 김 위원장이 미국에 요구해온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조치’에 지지를 표명했다. 미국과 북한 입장의 중간자적 입장을 취한 셈이다. 요미우리도 "푸틴 대통령은 결과적으로 (미국과 북한) 쌍방의 주장에서 중간적 입장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FFVD를 둘러싸고 미국은 지난 2월말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핵의 미국 반출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발사대의 해체 ▲모든 핵활동의 동결과 핵 리스트 신고 ▲핵 기술자를 다른 분야로 이동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에 북한은 영변 핵시설 폐기가 완료되는 단계에서 주요 대북 제재를 해제해달라고 맞선 바 있다.
 
일각에서는 미북 협상에서 목적 달성에 실패한 북한이 러시아와의 회담에서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지 못하자, 결국 발사체 발사라는 무력 시위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5.04

조회 : 246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