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김정은 여사' 표기 MBN 보도국장 중징계

연합뉴스TV에 이어 대통령 관련 보도로 언론사 간부 중징계 이어져 '정권 눈치보기' 논란

MBN은 최근 '(문재인) 북 대통령'(사진 위)와 '김정은 여사'(사진 아래) 등 대통령 관련 방송자막사고를 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종합편성채널 MBN이 '김정은 여사' 등 방송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어 보도국장을 중징계 처분했다. 사실상 경질된 모양새다.

MBN은 22일 인사를 통해 보도국장에게 정직 3개월 중징계 처분을 했으며, 정창원 현 정치부장이 보도국장 직무대리를 맡게 됐다.

MBN은 지난 11일 '뉴스와이드' "'여지' 남긴 美 폼페이오 '핵 언급' 피한 北 김정은…文, 북미 물꼬 트려면?" 리포트를 전하는 도중에 한미정상회담을 전망하는 내용을 전하며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잘못 표기한 그래픽을 내보냈다.
 
이후 21일 'MBN 뉴스와이드'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의 별세 소식을 전하던 도중 화면 아래에 'CNN "북 대통령, 김정은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라는 자막 뉴스를 내보냈다.

MBN측은 “실무자 관련 징계위원회도 예정이라 후속 징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표기해 논란을 일으킨 MBN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제작진 의견진술'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의견 진술은 통상 법정 제재의 중징계 가능성이 있을 때 진행하는 절차다.
한편 언론사에서 대통령 관련 방송사고로 징계를 받는 일이 이어지자 '지나친 정권 눈치보기'라는 말도 나온다.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방미 길에 나선 소식을 전하며 문 대통령 아래 북한 인공기를 넣는 방송사고가 나자 보도국장과 뉴스총괄부장을 보직 해임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4.22

조회 : 154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