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경수 경남지사가 77년 만에 풀려났다고?...KBS의 오타로 인한 오보

KBS, 2년간 재난방송 50분 이상 지연 35건...재난방송 미실시로 과태료 납부하기도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KBS 모바일 뉴스 캡처.
문재인 대통령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를(연합뉴스 TV) 그려 넣고,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김정은으로 잘못 표기(MBN)하는 등의 방송사고가 이어진 가운데, 공영방송 KBS도 모바일 뉴스에 '오타'로 인한 '오보'를 냈다.
 
KBS는 모바일 뉴스에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석 허가를 보도하면서 77일을 77년으로 잘못 썼다. '서울고법, 김경수 경남지사 보석 허가...77일 만에 풀려나'라고 써야 할 것을, 77년만에 풀려났다고 잘못 적은 것이다.

물론 오타를 제대로 거르지 못하는 실수는 있을 수 있다. 하지만 KBS의 오타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것은 나사가 풀린 모습을 자주 보이는 탓이다.
 
지난 강원도 산불 피해 때가 대표적이다. 재난방송 주관사 KBS는 늑장 특보와 거짓 중계를 했다.
 
방송통신발전기본법에 따라 재난방송 주관사로 지정된 KBS의 뉴스특보는 산불이 처음 발생한 이후 3시간40분이 지난 4일 오후 10시53분쯤 이뤄졌다. 오후 11시5분에 다시 정규방송(‘오늘밤 김제동’)을 방영하다가 20분 뒤에야 재난방송 체제로 전환됐다.
 
방송통신발전기본법 제40조제2항은 방송사업자는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의 요청이 있을 경우에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재난방송을 실시하여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또 산불이 난 고성에서 80㎞ 떨어진 강릉에서 찍은 방송을 현장에서 찍은 것처럼 보도하기도 했다.
 
18일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방통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최근 2년간 KBS는 방통위의 통보를 받고도 재난 방송을 30분 넘게 지연한 사례가 83건이나 됐다.
 
2017~ 2018년 KBS가 1~30분간 재난 방송을 지연한 사례는 485건으로 나타났다. 이어 31~100분 63건, 101~150분 9건, 151~200분 7건, 201분 이상 4건이었다. 윤 의원은 "정권 나팔수 역할에만 신경 쓰다가 본래 기능을 상실한 KBS의 '재난 방송 주관사'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했다.
 
KBS는 "자막 방송 후 방통위 보고가 지연되거나 심야 등 취약 시간에 발생한 재난 대처가 늦었다"고 해명했다.
 
KBS는 재난방송 미실시와 미흡으로 인해 2017년도에 3862만원, 2018년도에 750만원의 과태료를 납부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4.18

조회 : 13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