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경제계 원로들의 문재인 대통령 향한 '쓴소리'

소득주도성장-최저임금-주52시간 등 현 정부 정책에 한목소리로 우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경제계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김중수 전 한은총재, 강철규 전 공정거래위원장, 박승 전 한은총재, 문 대통령, 전윤철 전 감사원장, 정운찬 전 국무총리, 박봉흠 전 기획예산처 장관,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장.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예전 정권에서 고위직을 지낸 경제계 원로들을 만나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2시간가량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전윤철 전 감사원장, 강철규 전 공정거래위원장, 김중수 전 한국은행 총재, 박봉흠 전 기획예산처 장관,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최정표 KDI 원장 등이 참석했다.
 
보수정권과 진보정권에서 고위직을 지낸 인사들이 고루 모인 이 자리에서는 한국 경제의 앞날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특히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우려가 이어졌다.
또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주52시간 근무제 등 근로시간 단축은 경제에 악영향이 있을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전윤철 전 감사원장은 "최저임금과 노동시간 주52시간제가 노동자의 소득을 인상시켜 주는 반면 혁신성장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해야 할 기업에게는 어려움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승 전 한은 총재는 "노동계에 대해 포용의 문호를 열어놓되 무리한 요구에 대해서는 선을 그어 원칙을 가지고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봉흠 전 기획예산처 장관은 "기업가와 노동자, 대기업과 중소기업 등 모두를 포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경제계 원로들과 한 자리에서 이야기를 나눈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가장 걱정하는 대목이 경제인데, 정부가 옳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계속해 조언해달라”고 당부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4.04

조회 : 18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