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의혹투성이 장관후보자들에 "검증 다 했다"는 청와대

"결국 청문회 결과와 상관없이 임명 강행하겠다는 것" 우려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3월 8일 발표된 개각 대상자들에 대해 부동산 투기와 세금 탈루, 망언, 논문 표절 등 수많은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사전 체크한 것"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후보자들의 의혹을 알고서도 내정한 만큼 청와대가 결국 청문회와 관계없이 장관 임명을 강행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사진)은 18일 브리핑에서  '장관 후보자들 관련 의혹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사전에 다 확인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별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냐'는 질문에 "청문회에서 가려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국회는 오는 25~27일 장관 후보자 7명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 청문회를 앞두고 있다.  이 중 대부분이 의혹과 논란에 휩싸여 있다.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는 북한군의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씨 총격 사건에 대해 "통과의례"라고 하고, "한국이 천안함 사건의 북한 연계성을 밝힐 만한 강력한 증거를 제시할 수 있느냐" 등의 이른바 '막말' 주장을 펼친 사실이 알려져 있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잠실과 분당, 세종시에 주택과 분양권을 보유하고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기 위해 내정 직전 딸에게 증여, 딸과 월세계약 후 살고 있다. 또 박사 논문 표절, 증여세 탈루 의혹도 제기됐다.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카이스트 무선전력연구단 단장 재직 당시 장남을 자신이 사내이사로 있던 전기차 개발업체 '올레브'와 이 업체의 미국법인에 인턴으로 일하게 해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때 병역 기피, 세금 탈루, 부동산·주식 투기, 위장 전입, 논문 표절 등 '5대 비리'에 관련된 사람을 고위 공직에서 배제하겠다고 공약했지만 지켜지지 않은 것이다.
  
자유한국당 비롯한 야권은 후보자들에 대한 의혹을 철저히 검증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인사청문회와 국민의 검증을 무시하는 청와대의 '인사 폭주'가 심각하다"며 "철저한 검증을 통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가 이뤄지지 않도록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19

조회 : 16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김재원 (2019-03-20)

    검증해야 할 건 오직 정치 성향뿐. 나머지는 무슨 상관이겠는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