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서울시, 정무부시장에 '박원순 최측근' 김원이 내정...업무추진비 특혜 수령 논란으로 '서울시 정무수석비서관' 사임 전력

서울시, “탁월한 정무감각 갖춘 인사...'생활시정' 구현하겠다는 박원순의 확고한 의지 드러난 것"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서울시는 15일, 신임 정무부시장에 김원이 교육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정무부시장은 시장을 보좌하며 국회, 시의회, 언론, 정당과 서울시 업무를 협조·조정하는 차관급 직위다.
 
서울시에 따르면 김원이 내정자는 '김근태  의원 보좌관' 등으로 일하다가 2011년 ‘박원순 캠프’로 합류했다. 당시 서울시장 보궐선거 결과는 ‘박원순 당선’이었다. 이후 김 내정자는 이른바 ‘박원순 시정 1기(2011~2014)’ 당시 정무보좌관, ‘박원순 시정 2기 정무수석비서관’으로 재직했다. 그야말로 ‘박원순 최측근’인 셈이다.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 내정자는 ‘5급 별정직’인 ‘박원순 정무수석비서관’으로 재직하던 2015년, 직급과 맞지 않는 ‘특혜’를 받은 사실이 감사원에 적발돼 사임한 바 있다. 당시 감사원의 조사로는 ‘박원순 서울시’는 ‘5급 김원이’에게 연간 업무추진비로 3000만원을 줬다. 사무실도 제공했다. 이는 ‘1급 고위공무원’에 해당하는 혜택이다.
 
사실상 ‘1급 대우’를 받던, 김원이는 한편으로는 ‘5급 이하’만 받는 초과근무수당으로 5개월 동안 400여만원을 받았다. 각기 다른 기준으로 ‘1급’과 ‘5급 이하’가 받는 혜택을 누린 셈이다. 김원이 당시 서울시 정무수석비서관은 “관례로 알고 문제의식을 갖지 못했다. 초과근무수당 400만원을 반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서울시는 ‘김원이 내정’과 관련해서 보도자료를 내고 “다양하고 풍부한 경험과 탁월한 정무감각을 갖춘 인사의 영입으로, 민생과 현장중심의 생활시정을 구현하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확고한 의지가 다시 한 번 드러난 것”이라고 자평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15

조회 : 42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