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진영 67억, 박영선 43억... 장관 후보자들 재산신고 내역 보니

7명 장관후보자 재산 평균 26억원 달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사진=뉴시스
 
지난 3월 8일 개각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목한 장관 후보자 7명의 재산이 평균 26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현역 의원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각각 약 67억원, 약 43억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가 13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진영 후보자는 본인과 가족 명의로 보유한 재산으로 총 66억9203만원을 신고했다. 진 후보자 본인은 서울 용산구에 있는 오피스텔(1억4529만원), 예금(7억6645만원), 유가증권(4340만원) 등 약 9억6587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신고 재산의 대부분인 51억1274만원은 산부인과 의사로 알려진 배우자가 보유하고 있다.

박영선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시어머니, 장남 명의로 보유한 재산으로 총 42억9800만원을 신고했다. 박 후보자 본인 재산은 서울 서대문구 소재 단독주택(10억원), 구로구 소재 오피스텔 전세권(3억4000만원), 예금 10억4900만원 등 총 24억2500만원이다.
배우자 재산은 서울 종로구 소재 아파트(4억3900만원)과 일본 도쿄 소재 아파트(7억200만원), 2018년식 베스파 자동차(700만원), 예금 9억5200만원, 골프회원권(1억8800만원) 등 총 17억8300만원이다. 박 후보자의 장남과 시어머니는 예금으로 각각 3700만원, 5200만원을 신고했다.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총 33억 6985만원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어머니, 차남 등 가족 재산을 포함한 액수다. 배우자의 재산은 27억6000여만원으로 가족 재산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배우자는 서울과 경기도 일대에 토지 9건과 건물 4채를 보유하고 있다. 조 후보자와 함께 살고 있는 서울 서초동 빌라도 배우자 명의로 돼 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총 19억687만원을 기록했다. 자신 명의의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 있는 아파트(7억6300만원)를 전세(5억8000만원)로 내주고, 자신은 서울 서초구 잠원동 소재 아파트(7억5000만원)에 전세로 살고 있다. 이 밖에도 3억6731만원 상당의 예금을 보유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12억1696만원을 신고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총 재산은 배우자 명의의 서울 서초구 소재 아파트(8억2400만원)를 포함해 총 6억2700만원이다. 4억4300만원의 채무가 포함됐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신고재산은 총 4억5561만원이다. 배우자 명의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7억7200만원)를 보유했으나, 이를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영선 후보자와 최정호 후보자는 재산 및 납세와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다.
 
박 후보자의 남편은 인사청문요청안 제출일 하루 전인 12일 종합소득세 2280여만을 뒤늦게 내 소득을 누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 후보자는 경기도 성남 아파트를 지난달까지 보유하다가 입각 직전(2월18일) 장녀 부부에게 증여했다. 최 후보자는 이틀 뒤 장녀 부부와 임대차 계약을 맺어 이 아파트에 월세로 거주하고 있으며, 장녀의 재산은 신고하지 않아 '재산 숨기기'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14

조회 : 464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skjnlee (2019-03-31)   

    도대체 이런 사람들이 어떻게 서민들의 고충을 알고 해결한다는 건가? 말로만 하는 정치, 위선자들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