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교과서에 실린 '징용노동자' 사진은 조선인이 아닌 일본 노동자 사진

1926년 일본 신문에 실린 ‘홋카이도 토목공사 현장에서 학대받는 사람들'...국사교과서연구소, "사용금지가처분신청 검토"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일제(日帝)시대에 징용으로 끌려간 조선인들의 사진으로 널리 알려져 국사교과서까지 실린 사진이 사실은 일본인들의 사진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문제의 사진은 2009~2014년 사용된 한국사 검인정 역사교과서 및 국사교과서에 ‘징용노동자’의 사진으로 실려 있는 사진이다. 이 사진은 올해 초등학교 5-6학년군 사회 교과서에도 '강제노역에 동원된 우리 민족'이라는 설명과 함께 실려 있다.
 
 
본문이미지
교과서에 '강제노역에 동원된 우리 민족'이라는 설명과 함께 실려 있는 사진.
서울 용산역 앞에 건립된 징용노동자상도 이 사진을 모티브로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사진은 2015년 개관한 부산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입구 추모탑 뒤에도 붙어 있다.
본문이미지
서울 용산역 앞에 건립된 징용노동자상.

하지만 이 사진 속 노동자들은 1926년 일본 홋카이도의 토목공사 현장에서 악덕업주에게 혹사당하다가 경찰에게 구출된 일본인 노동자들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1926년 9월 9일자 일본 홋카이도에서 발행하는 《아사히카와 신문》에 실린 ‘홋카이도 토목공사 현장에서 학대받는 사람들’이라는 제하의 기사에 붙어 있는 사진이라는 것이다.
본문이미지
1926년 9월 9일자 《아사히카와 신문》에 실린 ‘홋카이도 토목공사 현장에서 학대받는 사람들’이라는 제하의 기사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과 주동식 지역평등시민연대 대표는 3월 12일 《제3의 길》에 실린 ‘강제징용사진, 이제 왜곡은 그만두자’는 글에서 “실제로 저 사진에 찍힌 사람들은 모두 일본인들이었고, 일본제국주의의 공권력과도 무관한 사건이었다"고 밝혔다.  “21세기 대한민국에서도 공중파TV 등에서 잊을만하면 보도가 되곤 하는 노예노동이니 감금이니 하는 것들과 비슷한 사건일 뿐"이라는 것이다. 두 사람은 “문제는 이 사진이 고교 필수과목인 한국사 모든 교과서에도 게재되었다는 점"이라면서 "이제는 초등학생용 교과서에도 실려 반일종족주의 세뇌교육을 위해 이용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민노총, 한노총, 정대협 등이 함께 설치 추진 운동을 하는 ‘강제징용노동자’ 동상에서도 이 역사 왜곡 사진이 쓰이고 있다"면서 “국가가 체계적으로 자신들의 역사를 왜곡하고, 동반자로 살아야 할 이웃나라에 대해 이렇게 악의적으로 왜곡된 이미지를 심어주는 게 도대체 우리 후손들의 미래에 무슨 도움이 될 것인지, 깊은 고민과 성찰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역사관련 민간 연구소인 국사교과서연구소(소장 김병헌)는 3월11일 이 문제에 대해 교육부에 민원을 제기했다. 국사교과서연구소는 사용중지가처분신청도 검토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 문제가 이제 공론화되기 시작했지만, 일본에서는 이미 2016년부터  언론이 이 문제를 다룬 바 있다.
본문이미지
일본언론은 한국이 왜곡된 자료를 가지고 일본의 유네스코문화유산 등재를 방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입력 : 2019.03.12

조회 : 127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배진영 ‘어제 오늘 내일’

ironheel@chosun.com 어려서부터 독서를 좋아했습니다. 2000년부터 〈월간조선〉기자로 일하면서 주로 한국현대사나 우리 사회의 이념갈등에 대한 기사를 많이 써 왔습니다. 지난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이 이룩한 성취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내용을 어떻게 채워나가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2012년 조국과 자유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45권의 책을 소개하는 〈책으로 세상읽기〉를 펴냈습니다. 공저한 책으로 〈억지와 위선〉 〈이승만깨기; 이승만에 씌워진 7가지 누명〉 〈시간을 달리는 남자〉 등이 있습니다. 이 코너를 통해 제가 읽은 책들을 소개하면서 세상과 역사에 대한 생각을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